중전 빅3, 올해 성장 지속 전망
IB업계 “그린뉴딜 성장성 부각, 실적 좋아질 것”
작성 : 2021년 01월 18일(월) 10:53
게시 : 2021년 01월 18일(월) 13:15
가+가-
LS일렉트릭과 현대일렉트릭, 효성중공업 등 중전기기 빅3 기업이 올해도 안정적 성장을 지속할 것이란 전망이 속속 나오고 있다.

18일 IB업계에 따르면, 중전 빅3 기업은 올해 그린뉴딜 정책과 관련한 사업들이 본격화되며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것이란 분석이다.

키움증권은 최근 LS일렉트릭에 대해 수소연료와 전기차 부품의 성장성이 부각되고 그린뉴딜 정책의 직간접적 수혜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LS일렉트릭은 현대차와 손잡고 차량용 수소연료전지 기반 발전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는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핵심 기술과 수소전기차 양산 경험을, LS일렉트릭은 전력 계통 망 통합 솔루션 운영 및 각종 전력 기기 양산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어 두 기업 간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공급 및 기술 지원을, LS일렉트릭은 발전 시스템 제작과 통합 솔루션 구축을 맡아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발전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복수의 대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프로젝트 입찰에 참여하고 있어 수주 성과가 기대된다”면서 “EV-릴레이 위주의 전기차 부품 사업이 유럽과 중국 등에서 매출 증가로 이어져 이익 기여도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정부가 그린뉴딜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연료전지와 전기차 부품 외에도 직류형 전력기기, 태양광, ESS,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등에 걸쳐 수혜가 구체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키움증권은 올해 LS일렉트릭의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25% 가량 증가한 178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김 연구원은 “전력인프라와 자동화솔루션 중심의 수주잔고도 증가하고 있다”며 “전력기기 수출은 베트남을 중심으로 회복이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신증권은 현대일렉트릭에 대해 올해도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519억원으로 전년대비 흑자전환했다. 인력효율화로 인한 고정비 축소, 수익성 위주 선별 수주, 전사적 원가절감 프로그램 등이 실적 개선 요인으로 꼽힌다.

대신증권은 “비용 절감에 대한 반영이 올해 본격화돼 실적 개선이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매출은 예상보다 줄고 이익률이 좋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효성중공업도 안정적 성장이 예상됐다.

IBK투자증권은 “그린뉴딜 사업구조로 최적화 변신 중”이라며 “저가수주를 지양하면서 수익성 위주 경영을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예상 매출액은 3조2410억원, 영업이익은 111억원을 제시했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7%, 영업이익은 87.4% 늘어난 수치다.

중공업부문에서 코로나로 지연됐던 발주 재개, 한전의 전기료 가격연동제 도입에 따른 수익구조 개선시 노후설비에 대한 발주 개선이 기대되고, 건설부문은 수주잔고가 크게 줄지 않는 가운데 공급정책 기대감을 반영했다.

IBK투자증권은 “기저효과에 따라 영업이익률은 전년 1.9%에서 3.4%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미국 현지화 생산에 따른 반덤핑 관세 부담 축소 등 수익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기업ㆍCEO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공시]이화전기공업, 보통주 7억1831만주 무상감자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이화전기공업은 보통주식 7억1831만2032주를 1주당 액면가액 200원으로 10대…

    #기업ㆍCEO
  2. 2
    [공시]이화전기공업, 지난해 영업익 30억 적자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이화전기공업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30억9307만원 적자로 전년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

    #기업ㆍCEO
  3. 3
    박건수 한국산업기술대 총장, 탈플라스틱 고고챌린지 참여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이하 산기대) 박건수 총장이 24일 탈(脫)플라스틱 …

    #기업ㆍCEO
  4. 4
    개폐기업계, 한전 물량감소 우려 ‘확산’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한전의 개폐기류 발주물량 감소세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

    #기업ㆍCEO
  5. 5
    대한전선, 해저케이블 신공장 건설 추진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대한전선이 해저케이블 공장을 짓는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나형균)은 지난 …

    #기업ㆍCEO
  6. 6
    장승국 비츠로셀 대표, 코스닥협회 신임 부회장 선임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장승국 비츠로셀 대표가 코스닥협회의 신임 부회장으로 24일 선임됐다. 코스닥협회는…

    #기업ㆍCEO
  7. 7
    10년 새 3분의 1 토막…변압기 대미 수출 ‘봄날’은 언제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한때 국내 중전기기 수출 시장에서 최대 효자 품목으로 손꼽히던 변압기가 ‘미운오리’…

    #기업ㆍCEO
  8. 8
    25.8kV 에코개폐기 DS형 공급에 시장 ‘꿈틀’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25.8kV 에코부하개폐기 DS(단로기 부착)형 공급이 본격화된 가운데 시장에 변화…

    #기업ㆍCEO
  9. 9
    “안방 보일러 켜줘, 거실 조명은 꺼줘”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스마트홈 선도기업인 코맥스(대표 변우석)는 음성인식 스피커와 연동되는 A.I. 월패…

    #기업ㆍCEO
  10. 10
    EMS협회, 대중소 상생형 ‘EMS 융합얼라이언스’ 창립

    에너지관리산업의 대중소 상생 협력체계를 통해 에너지관리산업 신시장 환경을 조성하는 일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기업ㆍCEO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