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일주일 새 7척, 9억불 수주
LNG선 4척, PC선 2척, 여객선 1척 수주 잇달아
동급 LNG선 8척, 여객선 1척 등 9척 추가 수주 기대
작성 : 2020년 08월 04일(화) 10:04
게시 : 2020년 08월 04일(화) 10:04
가+가-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 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일주일 사이 총 7척, 9억불 상당의 대규모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버뮤다 소재 선사 등과 17만4000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4척, 5만톤급 PC선 2척, 1000인승 여객선(RO-PAX) 1척에 대한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급 LNG선 6척과 여객선 1척에 대한 옵션이 포함돼 있다. 오는 12일에도 동급 LNG선 2척에 대한 계약이 예정돼 총 9척의 추가 수주도 예상된다.
특히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이중연료 추진엔진(X-DF)과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를 탑재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크게 줄일 수 있다. 공기윤활시스템(AIR LUBRICATION)과 LNG재액화 기술로 경제성도 한층 높였다.
이들 선박은 현대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각각 2척씩 건조돼 2023년 8월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쉘(Shell)의 용선용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LNG선 계약은 올해 국내 조선사 가운데 첫 번째 수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 리서치(Clarksons Research)에 따르면, 올 상반기 LNG선 시장은 전년 동기(31척)에 크게 모자라는 단 6척만이 발주되는 등 크게 부진했다.
다른 선종에서도 수주 소식이 이어졌다. 한국조선해양은 PC선 2척, 전기추진 여객선(RO-PAX) 1척도 수주하며 하반기 수주 물량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카타르, 모잠비크 프로젝트를 포함해 LNG운반선 과 관련된 다양한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며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원가절감 노력을 통해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한편,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