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29년째 김장 김치로 전하는 이웃 사랑
울산 동구 현대광장서 350여명 자원봉사…배추 8천포기 김장
작성 : 2019년 12월 05일(목) 15:41
게시 : 2019년 12월 05일(목) 15:41
가+가-

현대중공업이 울산 동구 현대백화점 현대광장에서 350여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사랑의 김장 담그기’ 행사를 열었다.


현대중공업 가족들이 지역 이웃들을 위한 사랑과 정성으로 29년째 김장김치를 맛있게 담갔다.
현대중공업은 5일 울산 동구 현대백화점 옆 현대광장에서 35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제29회 사랑의 김장 담그기’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사단법인 현주, 현중어머니회, 현미어머니회, 현중여직원회, 현중직무서클연합회, 울산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주관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과 현대미포조선 신현대 사장, 황세영 울산시의회 의장, 정융기 울산대학교병원장 등도 참가해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봉사자들은 영하에 가까운 쌀쌀한 날씨에도 총 8000포기의 배추김치를 정성껏 담갔으며, 이날 담금 김치는 지역의 경로당, 무료급식소 등 사회복지시설 40여곳과 소외계층 1100여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배추와 무 등 김장채소 가격이 크게 오른 상황에서도 지난해와 같은 8000포기의 배추를 준비했다.
행사를 주관한 현중어머니회 정미애 회장은 “우리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이 이 김장 김치를 맛있게 드시면서 올 겨울을 따뜻하게 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1년부터 29년째 ‘사랑의 김장 담그기’ 행사를 열고 있으며, 올해까지 총 19만3000포기의 김치를 담가 이웃들의 겨울나기를 돕고 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