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광통신, 중앙아프리카공화국 광백본망 구축 턴키 공사 수주
295억원 규모…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재원으로 사업 안정성 확보
“세계적 기술력 통해 아프리카 광백본망 구축 시장 확대할 것”
작성 : 2019년 09월 23일(월) 13:19
게시 : 2019년 09월 23일(월) 13:19
가+가-
국내 유일의 광섬유 모재 제조업체 대한광통신(대표 박하영)은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정보통신부로부터 295억원 규모의 광백본망 구축 턴키 공사를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연결 매출액 대비 17.62%에 해당하는 규모로 공사기간은 14개월이다.
해당 공사는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이 중부아프리카 지역에 광백본망 구축을 지원하는 그란트 사업의 일부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수도인 방기(Bangui)에서부터 카메룬 국경인 감볼라(Gamboula) 및 콩고공화국을 연결하는 살로(Salo)까지 953km 거리에 광통신 백본망을 구축하는 공사이다.
대한광통신은 이 공사의 설계, 광케이블 및 전송 장비, 유틸리티 납품, 시공 등 프로젝트 전 과정을 턴키(일괄수주) 방식으로 진행하게 된다.
지난 2017년 11월 178억원 규모의 콩고민주공화국(D.R. Congo)의 세계 은행 광백본 사업 수주에 이은 성과이다.
대한광통신 박하영 대표는 “이번 공사의 자금원은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으로 사업성과 재원 안정성이 확보돼 있다”며 “이번 수주로 대한광통신의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 만큼 토탈 솔루션 사업을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각지로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이번 수주가 과거 한국수출입은행(KEXIM)의 EDCF 사업(경제개발협력자금)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해 다자간개발은행(MDB) 사업에 대한 구매 조달 절차를 면밀히 검토하고 고객 맞춤형 수주전략을 세운 결실이다.
대한광통신은 주력사업인 광섬유, 광케이블 등 제품 판매를 넘어 광통신 토탈솔루션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해 지속 성장하겠다는 각오다.
현재 중부아프리카 지역은 경제적으로 매우 빈곤하고 사회, 경제, 인프라가 열악해 국제사회의 원조 및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한편 대한광통신은 2000년 7월 대한전선그룹 내 광섬유 사업 부문으로 분사한 옵토매직을 전신으로 해 2012년 3월 대한전선 통신사업부 내 광케이블 사업을 양수 받아 대한광통신으로 새롭게 태어난 기업이다. 국내 광섬유 산업을 선도해 온 기업으로 꼽힌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