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AMI사업 재개...업체들 발주량에 관심증폭
한국형 PLC 보안검증 마무리...5차사업은 하반기 추진
작성 : 2019년 03월 05일(화) 17:04
게시 : 2019년 03월 07일(목) 09:22
가+가-
보안문제로 중단된 한전의 제4차 AMI(지능형검침인프라)사업이 재개됐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첫 발주 이후 중단된 한전의 제4차 AMI 보급 사업이 다시 시작됐다. 최근 씨앤유글로벌, 아이앤씨테크놀로지, 인스코비 등 3사는 모두 DCU(데이터집중장치), PLC(전력선통신)모뎀 등 AMI 관련 장비에 대한 납품을 재개했다. 이들 3사는 지난해 4월 한국형 PLC 방식의 DCU와 모뎀을 1년간 한전에 납품하는 연간단가계약을 맺은 바 있다.

당초 한전의 계획대로라면 제4차 AMI 보급 사업(400만호)은 지난해 마무리됐어야 했다. 하지만 보안에 따른 검증절차로 인해 지연됐고, 급기야 해를 넘겼다. 제4차 사업부터 DCU와 모뎀에 인증을 받은 보안 모듈을 탑재해야 한다. 업체들은 물량을 따내고도 발주가 없어 공장을 놀려야 했다. 부품을 납품하는 2차, 3차 협력업체들의 사정도 비슷하다.

AMI사업에 참여한 한 업체 대표는 “연간단가계약까지 맺었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이 지연되면서 기업경영에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이러한 피해는 2·3차 업체로까지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약 6개월 만의 발주 재개로 업체들은 자금 조달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한전이 당초 계약한 물량의 절반만 발주한 상태라 업체들의 부담은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설치공사까지 시간이 걸리는 만큼 빨라도 하반기쯤 제4차 AMI사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측된다. 사실상 2년이나 늦어지는 셈이다.

이 같은 속도라면 올해 시작해야 하는 제5차 사업 역시 차질이 예상된다. 2020년까지 전국 2250만 가구에 AMI를 공급하려는 한전의 계획도 그만큼 늦어질 전망이다.

이건행 한전 스마트미터링실장은 “한국형 PLC방식과 관련한 보안문제는 완전히 해결됐고, 더 이상의 사업지연은 없을 것”이라며 “4차 사업은 오는 10월쯤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5차 사업은 이달에 계획을 수립해 장비의 기능 업그레이드 등을 거쳐 하반기에나 입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전은 2020년까지 전국 2250만 가구에 AMI를 보급하는데 제3차 사업까지 약 780만 가구가 마무리됐다. 4차 사업은 보안 모듈을 새롭게 추가해 약 400만 가구에 AMI를 보급한다. 5차, 6차 사업(2019~2020년)은 총 1070만 가구에 해당한다.
이석희 기자 기사 더보기

xix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