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주휴수당 폐지 추진
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노동현안 논의
작성 : 2018년 10월 10일(수) 13:42
게시 : 2018년 10월 10일(수) 13:43
가+가-
중소기업계가 추가 인건비 부담요인으로 지목되는 주휴수당 폐지를 추진한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10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4차 노동인력특별위원회’(위원장 신정기)를 열어 주휴수당 폐지를 비롯해 근로시간·최저임금 등 노동현안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을 정리하고, 향후 대응계획을 논의했다.

위원들은 세계적으로 입법례가 거의 없는 주휴수당으로 인해 기업들은 20%의 추가 인건비를 부담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더해져 임금체불 급증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주휴수당으로 인해 최저임금 인상시 주 15시간 미만 근로자가 늘어나고, 임금수준 양극화를 오히려 심화시키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주휴수당을 폐지하고 주휴일을 무급으로 규정해 영세기업의 법 준수도를 제고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 중소 생산현장의 구조적 장시간 근로 문제 대응을 위한 근로시간 제도 유연화, 최저임금 구분적용 등 제도 개선 과제도 함께 논의했다.

신정기 위원장은 “저성장 시대를 맞아 노동현안 문제로 인한 사회적 갈등이 큰 상황이며, 제도 개선을 통해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내년에도 소모적 논쟁은 계속될 것”이라며 “남은 정기국회 기간 동안 주휴수당 폐지를 비롯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최저임금의 구분적용 근거 마련 등 중소기업 입장에서 시급한 노동관련 입법이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