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우 조명유통협회 회장 “유통시장 활성화해야 조명산업도 부흥 가능”
가격경쟁·온라인 발달‧달라진 소비 트렌드로 조명유통업 위기
제조업 도움과 유통업 노력 필요, 함께 머리 맞대 극복해야
작성 : 2021년 04월 05일(월) 10:00
게시 : 2021년 04월 06일(화) 10:38
가+가-

이선우 한국조명유통협회 회장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제조업체들이 조명을 생산하면서 유통업체를 통해 시장에 내놓던 관례가 무너지고 있습니다. 수년 전부터 제조업자들이 중간유통 단계를 거치지 않고, 직판매에 나서면서 유통업계의 상황은 날로 악화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우리 조명유통협회는 이 무너진 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선우 한국조명유통협회 중앙회장은 수십년간 확고했던 조명생산‧유통 분리 체계가 최근 무너지면서 조명유통 시장에서도 자구책 마련에 몰두하고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결국 회원사 확충과 규모확대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00년 설립된 조명유통협회는 뜻을 함께하는 유통업체들이 모인 비영리단체이자 사단법인으로 활동해왔다. 2016년에는 한국조명유통협동조합으로 형태를 바꾸는 등 적극적인 시장개척에도 나섰지만 올해 다시 조명유통협회로 회귀했다.

“협회를 협동조합 형태로 전환한 것은 새로운 수익 사업도 개척하면서 정부의 협동조합 확산 정책에도 부응하기 위한 목적이었습니다. 모양만 갖춘 조합이 아닌 정당한 경제 활동을 위한 단체를 만드는 것이 목표였죠. 그러나 최근 조명산업의 트렌드는 영세한 조명 업자들이 모인다고 해서 쫓아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닙니다. 그래서 회원사들의 부담을 덜 수 있는 협회 형태로 다시 돌아가게 됐습니다.”

이 회장은 최근 조명 유통업이 부진한 이유로 온라인 시장의 발달을 꼽았다. 빠르게 규모를 확장하고 있는 온라인 시장이 조명 분야로까지 확대됐다는 설명이다.

“소비자들이 조명을 구매하기 위해 더 이상 조명가게를 찾지 않아도 되는 시대가 됐습니다. 인터넷에 조명을 검색하면 고가부터 초저가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찾을 수 있습니다. 제품 판매 등록도 간단하기 때문에 제조업자들은 굳이 오프라인 유통업체를 거칠 필요가 없어진 것이죠.”

그러나 이런 현상은 제조업체들의 가격 경쟁을 심화시키고 중국산 저가 제품이 국내 시장에 쉽게 들어오는 계기가 되기 때문에 반드시 개선해야한다고 이 회장은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산 저가 제품은 낮은 가격으로 인해 많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만 결국엔 수명이 짧기 때문에 교체주기도 짧을 수밖에 없습니다. 생산은 본인 국가에서하고 쓰레기는 국내에 버려지는 현상이 반복되는 것이죠. 이는 폐기물을 줄이고자 노력하고 있는 국가 추세에도 반하는 것으로 해결책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 회장은 중국산 저가 제품 유입, 국내 원가 경쟁 심화, 업계 위축의 굴레를 끊기 위해서 조명 유통질서 확립이 우선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견고한 유통체계 구축은 무분별한 중국산 제품 유입을 막고 국내 업체들의 제품이 제값을 받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습니다. 제조업계의 도움과 유통업계의 노력이 모두 필요한 상황입니다. 한때 영광을 누렸던 우리 조명 업계가 제2의 전성기를 누릴 수 있도록 업계에서 많은 도움과 지지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대전=안상민 기자 기사 더보기

tkdals0914@electimes.com

Lighting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사상 최악 조명상장사 실적, 주가는 되레 상승?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13곳의 LED조명 중견업체가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측면에서…

    #Lighting
  2. 2
    조명 중견기업 GV, 결국 상장폐지 수순 밟나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수년간 누적된 적자에도 스마트팜 사업 구축으로 반등하는 듯 했던 금빛(대표 김철현,…

    #Lighting
  3. 3
    애니팜 국내 최초 ‘상토재배형’ LED식물공장 구축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LED조명과 농업을 결합한 스마트팜이 새로운 부가가치 사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

    #Lighting
  4. 4
    주총 통해 살펴본 조명 상장사, 위기 탈출 전략은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지난해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한 조명 상장사들이 올해 실적반전과 성난 주주민심을 …

    #Lighting
  5. 5
    조명업계 맏형 ‘번개표’ 금호전기 부활 하나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자회사 청산, 지분매각 등에 이어 지난해 1월 회사 경영난으로 인해 대표이사 변경의…

    #Lighting
  6. 6
    아파트 단골민원 ‘LED등기구 떨림현상’ 원인 찾았다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일반 아파트나 주택의 세대 내에 고출력 전열기구 보급이 확대되면서 나타나기 시작한 …

    #Lighting
  7. 7
    (e스토리)LED조명 업계가 EPR에 반대하는 3가지 이유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가 LED조명을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대상에 포함하는 방…

    #Lighting
  8. 8
    삼성전자, 조명제조사 위한 스마트조명 솔루션 공개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스마트LED조명(이하 스마트조명)에 대한 고효율에너지기자재 인증 도입이 임박한 가운…

    #Lighting
  9. 9
    서울시, 스마트폴 세워 스마트도시 구축 앞당긴다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서울시가 서울광장 등 6곳에 스마트시티 핵심 인프라로 활용할 26개의 ‘스마트폴’ …

    #Lighting
  10. 10
    광주, AI기반으로 스마트시티·스마트홈 메카 노린다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조명 및 제조업의 신산업 동력을 창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스마…

    #Lighting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