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대기전력차단콘센트의 거짓과 덫
작성 : 2021년 03월 22일(월) 11:21
게시 : 2021년 03월 23일(화) 09:39
가+가-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대기전력차단콘센트가 과연 실효성이 있을까’.

아이러니하게도 대기전력차단콘센트를 만드는 제조업체에서 주로 나오는 의문이다. 그리고 대다수의 업체들은 ‘아마 효과가 없거나 미미할 것’이라는 대답을 내놓는다.

화재예방, 에너지 절감 등 결과만을 위해 과정을 생략한 전형적인 탁상공론의 결과물이라는 설명이다.

이들이 주장하는 첫 번째 이유는 ‘소비자의 귀찮음’이다.

대기전력을 차단하는 1차적인 방법은 꽂혀있는 코드를 뽑는 것인데 이를 귀찮아 하는 소비자에게 대기전력 차단을 위한 특정 행위(대기전력차단 버튼을 누르는 등)를 요구하는 것이 과연 옳은 것인가에 대한 의문이다.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주황색 대기전력 차단 스위치가 달린 콘센트의 경우를 예로 들 때 많은 대중들이 대기전력 차단기능을 활용하지 않은 채 사용한다.

아파트에서 월패드로 사용하는 대기전력 차단기능도 마찬가지. 전력 차단·복구를 위해 한번 더 움직여야 한다는 것은 사용자에게 굉장히 ‘불편한 업무’로 인식된다.

이로 인해 대다수 가정에서 대기전력차단콘센트를 상시모드로 사용한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두 번째 이유는 기능적인 문제다. 일부 대기전력 차단콘센트의 경우 대기전력 차단 기능을 사용자에게 인터페이스하기 위한 방안들을 가지고 있는데 여기서 전력을 소비한다는 것이다.

대기전력차단을 표시하기 위한 LED나 대기전력차단콘센트 전용 리모컨 등은 소비자의 상시 사용을 위해 지속적으로 전력을 소비하며 대기한다. 대기전력차단을 막기위한 전력소모라는 모순적인 현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대기전력차단 콘센트 시장은 지난 2011년 정부가 ‘건축물 에너지절약 설계기준’을 개정해 대기전력차단콘센트 또는 대기전력차단스위치를 의무화하면서 급성장했다.

지자체에 따라 대기전력차단콘센트 가구당 의무설치비율은 50~70%에 달할 정도로 보급이 활성화된 상태다. 그러나 지난 10년 간의 성과를 돌이켜 볼 때 정부의 정책이 제조업자와 소비자 모두를 설득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에너지 절약이 세계적인 추세임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실효성도 없는 정책을 보여주기식으로 진행하는 것은 인력, 재정의 낭비밖에 되지 않는다.

대기전력차단콘센트를 활용한 실효성 있는 에너지 절감을 위해 정부가 새로운 방안 또는 논리를 만들어 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안상민 기자 기사 더보기

tkdals0914@electimes.com

기자의 눈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기자의눈) PPA법·RPS법 통과에 ‘박수’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력 소비자 간 직접 거래가 드디어 허용됐다. 여기에 더해…

    #기자의 눈
  2. 2
    (기자의 눈) 주주들은 왜 조명업계에 투자할까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지난 한해 들썩였던 주식시장이 어느덧 전국민을 어느 회사의 주주로 만들었다. 소위…

    #기자의 눈
  3. 3
    (기자의 눈) 초전도 한류기는 얼마나 작아야 사랑받을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컴퓨터활용능력, 사무자동화 같은 컴퓨터 관련 자격증 공부를 하다 보면 꼭 외워야 하…

    #기자의 눈
  4. 4
    (기자의 눈)상생 없는 전기차·배터리 공룡들, 결과는 멸종뿐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지난해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국내 배터리 업계의 합산 점유율은 36.2%로 …

    #기자의 눈
  5. 5
    (기자의 눈)실적 발표가 두려운 제조기업들, 시간이 약 될까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해외사업이 반토막이 났습니다. 해외 코로나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만 있는 상황인데,…

    #기자의 눈
  6. 6
    (기자의 눈) 대기전력차단콘센트의 거짓과 덫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대기전력차단콘센트가 과연 실효성이 있을까’. 아이러니하게도 대기전력차단콘센트를 …

    #기자의 눈
  7. 7
    (기자의 눈) 진퇴양난의 발전 5社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최근 정부의 에너지정책을 보면 다소 과격하다 싶을 정도로 적극적인 모양새다. 글로벌…

    #기자의 눈
  8. 8
    (기자의 눈) 넷플릭스 아닌 ‘겜플릭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바야흐로 주꾸미 철이 왔다. 그런데 요즘 주꾸미만큼 제철을 맞은 것이 있으니 바로 ‘…

    #기자의 눈
  9. 9
    (기자의 눈)한전공대 설립 2월 분수령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한전공대 설립이 국회 문턱에서 표류하고 있다. 내년 3월 개교를 위한 필수조건인 관…

    #기자의 눈
  10. 10
    (기자의 눈) ESG, 한때 스쳐가는 바람 될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포스코인터네셔널, 카카오, 엔씨소프트, 현대제철, 롯데손해보험. 얼핏 전혀 …

    #기자의 눈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