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수사, 투명한 에너지 정책 수립 채찍 돼야
작성 : 2021년 01월 28일(목) 15:53
게시 : 2021년 01월 29일(금) 09:53
가+가-
검찰이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부당 개입 의혹을 받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검참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은 결정 과정의 위법성 여부를 떠나 투명하고 합리적인 정부 정책 수립과 결정의 중요성을 각인 시키는 계기가 되기에 충분하다. 전력정책 중에서 원전은 정권의 입맛에 맞게 정책이 그동안 꾸준히 바뀌었다.

MB정부는 지난 2008년 1차 에기본에서(2008~2030년)에서 전체 전력 원전의 발전 비중을 41% 신규원전을 대폭 늘렸다. 경제성이 높고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이 이유였다. 박근혜 정권때 수립된 2차 에기본에선 2035년 원전 비율 29%로 낮췄다. 지난해 말 만들어진 9차전력수급계획에선 2034년 원전은 10.1%로 낮아지면서 전력공급 비중이 대폭 낮아졌다.

정부 정책이 갑작스레 바뀌면서 결정 과정의 합리성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으며, 월성원전 감사를 통한 산업부 장관의 검찰조사도 같은 선상에서 이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전력에너지정책은 에너지전환이란 방향에 대해선 동의하지만, 정책을 수립하면서 진행된 투명하지 못한 결정과정은 이번 기회에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다. 정권의 시각으로 본다면 다소 불편할 수 있지만, 이번 과정을 극복 한다면 앞으로 정부 에너지정책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계획되고 결정과정에서 겪는 진통도 다소 완화될 수 있다. 이번 검찰 수사도 정책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계기로 삼아야지 정파적 이해관계를 저울질하는 수사가 돼선 안 된다.



유희덕 기자





사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사설)RE100보다 CF100 구현 위해 원자력 역할 찾아야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원자력의 친환경성이 강조되면서 재생에너지 간헐성을 저탄소 전원으로 보완하기 위해서라…

    #사설
  2. 2
    (사설)신재생 보급 중심정책 재검토돼야

    태양광 등 신재생보급 정책이 뜻하지 않은 곳에서 발목을 잡히고 있어 보급 중심의 정책을 재검토 해야 한다. …

    #사설
  3. 3
    (사설)제2 반도체 될 배터리 화재로 발목 잡히면 안된다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고 있는 반도체의 연간 수출액인 1267억달러(약 141조원)에 근접한 것으로 조만간 배…

    #사설
  4. 4
    (사설)수소차 충전소 확대・충전기술 국산화 시급하다

    정부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에 앞장서고 있지만 보급에 치중할 뿐 충전소 등 관리가 제대로 …

    #사설
  5. 5
    (사설)전력산업구조 '공공성, 환경' 우선에 두고 개편해야

    현재 공기업 중심의 전력산업을 어떻게 개편해야 하는지 논의가 시작됐고 이런 논의는 분명히 필요하다. 특히…

    #사설
  6. 6
    (사설)LNG발전소 가스터빈 부품 수입 40% 일본산

    LNG 발전설비 기술의 해외 의존도가 높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일본기업에 대한 의존도가 절대적인 것으로 …

    #사설
  7. 7
    (사설)해상풍력 강국 위한 한전의 역할

    48조원이 투입될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가 전남 신안에 조성될 예정인 가운데 사업이 성공을 위해서 자금동원…

    #사설
  8. 8
    (사설)국내 해상풍력 시장 '남의 잔칫상' 되면 안된다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급격하게 늘면서 설비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해당 분야에서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이 …

    #사설
  9. 9
    (사설)에너지정책 방향은 맞지만 추진과정은 미흡했다

    올해 우리나라의 에너지정책은 ‘저탄소, 그린뉴딜’ 에 대한 명확한 방향 설정과 세부적이 추진 계획까지 세계적…

    #사설
  10. 10
    (사설)국감서도 지적한 비현실적 전기요금체계 개편 기대

    비현실적인 전기요금을 체계적으로 바꾸고, 환경비용을 반영할 수 있게 국회가 나서야 한다. 전기요금의 비현실성…

    #사설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