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내 도심 주유소에 전기·수소 충전소 900개가량 구축
환경부-정유·가스 6개사, 미래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미래차 사용자 충전여건 대폭 개선 및 미래차 보급확대 기대
작성 : 2020년 11월 19일(목) 07:27
게시 : 2020년 11월 19일(목) 07:27
가+가-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 다섯 번째)이 1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미래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정유·가스 공급 6개사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5년까지 접근성이 좋은 도심 주유소 및 가스충전소에 미래차 연료인 전기급속충전기와 수소충전소 각 750기와 114개소가 각각 설치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1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정유·가스 공급 6개사와 ‘미래차(전기·수소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와 업계가 한국판 그린뉴딜 대표과제인 미래차 보급목표를 하루빨리 달성하기 위해 접근성이 좋은 도심 주유소에 미래차 복합충전시설을 구축하는데 힘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도심 내 주유소 및 충전소를 활용해 미래차 복합충전소를 구축해 미래차 생활거점의 충전여건을 대폭 개선할 계획이다.

먼저 2025년까지 협약에 참여한 업체의 주유소 및 액화석유가스(LPG)충전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750기, 수소차 충전소 114개를 구축해 실생활 주변에 미래차 충전시설을 대폭 늘린다.

이에 앞서 환경부는 수소차 충전소의 구축 가속화를 위해 환경부 차관 주재의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을 지난 16일 출범했다.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은 관계 부처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수소충전소를 차질없이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차 구축 관련 인‧허가권을 기초 지자체에서 환경부로 한시 상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복합충전소 활성화를 위해 그린밸트 내 수소충전소 입지 규제도 대폭 완화할 계획이다.

또한 그동안 운영 적자 발생을 우려해 수소충전소 구축에 소극적이었던 지자체와 민간 사업자들의 참여를 이끌기 위해 수소연료 구입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환경부는 접근성이 좋은 도심 내 주유소 등에 미래차 충전시설이 구축되면 그간의 충전 불편을 상당히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심 내 주유소·충전소에 미래차 충전시설이 설치되면 사용자가 충전시설을 찾아다니는 불편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세차·정비 등 주유소·충전소의 차량 관련 편의시설도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충전 대기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래차 보급 확대의 핵심은 사용자가 미래차를 이용하는데 충전 불편을 느끼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주유소와 충전소는 국민 실생활에 밀접한 공간인만큼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미래차 이용자들의 충전 편의가 대폭 향상되고 보급확대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