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베트남 석탄화력발전 건설사업 참여키로
5일 임시이사회 개최, 의결
작성 : 2020년 10월 05일(월) 15:50
게시 : 2020년 10월 05일(월) 15:59
가+가-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전력공사 서초지사 앞에서 시민단체 청소년기후행동과 정치하는엄마들의 회원들이 한전의 베트남 신규 석탄발전소 사업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전이 사업참여를 놓고 고심해 온 베트남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사업에 대해 5일 참여키로 최종 결정했다.
한전은 5일 화상으로 임시이사회를 개최, 베트남 붕앙 2호기 석탄화력사업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22억4000달러(약 2조5000억원)가량이 투입될 계획인 베트남 붕앙-2 사업은 베트남 하띤성 지역에 총 1200MW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한전이 홍콘 소재 중화전력공사(CLP)로부터 지분 40%를 인수해 발전소 건설 및 운영에 참여한다. 한전 참여가 실현되면 삼성물산과 두산중공업이 EPC(설계·조달·시공)사업자로 참여하며 수출입은행과 무역공사는 대출 보증을 제공한다.
당초 이 사업은 일본 미쓰비시와 CLP가 각각 40%씩, 일본 츄고쿠전력이 20% 지분으로 참여했지만 CLP가 사업 참여를 철회하면서 미쓰비시 제안에 따라 한전이 CLP 보유 지분 40%를 매입키로 한 것이다.
한전은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 참여하는 데 대해 환경단체와 정치권 일각에서 반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됨에 따라 사업 참여 결정을 미뤄왔다.
여기봉 기자 기사 더보기

yeok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