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노후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국토부 사업비 302억 확보
한국판 뉴딜 일환…에너지 절감 및 쾌적한 환경 조성
작성 : 2020년 09월 16일(수) 09:25
게시 : 2020년 09월 16일(수) 09:25
가+가-
전라남도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0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공모사업’에서 사업비 302억원을 확보해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키 위한 정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일환으로,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공공건축물이 노후화돼 단열 저하와 결로・곰팡이 발생, 미세먼지 확산 등으로 실내 환경이 열악해 추진된 사업이다.
사업내용은 창호 및 내・외벽단열재 교체를 비롯해 고효율 냉난방장치와 환기시스템을 설치하는 것으로, 에너지 절감률을 최소 30%까지 달성하는 등 쾌적한 재실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노후된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향상과 효율 개선은 물론 재실 환경이 대대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대상은 준공 후 15년 이상 지난 공공건축물 중 취약계층이 이용한 의료시설과 보건시설, 어린이집 등이 해당된다.
전라남도는 1차 사업으로 광양시공립요양병원(24억원)과 고흥군보건소(12억원), 목포시종합사회복지관어린이집(7억원) 등 총 66개소(의료시설 1개소, 보건시설 46개소, 어린이집 19개소)에 사업비 24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현재 이들 사업들에 대한 실시설계 추진 중에 있어 완료되는 대로 공사를 발주해 내년까지 사업을 마칠 계획이다. 잔여 사업비 55억원에 대해서도 사업대상을 발굴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전라남도는 독일 패시브하우스연구소(PHI)의 인증을 받은 디자이너를 그린리모델링 총괄기획가로 위촉해 공사 계획 자문과 공사 전반에 대해 지도 및 감독하는 역할을 수행토록 했다.
한편 전라남도 한 관계자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노후 건축물의 냉난방 성능 개선으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온실가스를 저감해 녹색친화적인 도민의 생활환경으로 조성할 수 있게 된다”며 “침체된 건설산업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효율적인 사업이다”고 말했다.
여기봉 기자 기사 더보기

yeok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