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미래정책, 언론사 재갈 물리는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 ‘컷오프’시켜야!
작성 : 2020년 08월 04일(화) 10:24
게시 : 2020년 08월 04일(화) 12:06
가+가-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

부산경남미래정책은 4일 보도자료를 내고 “언론사 재갈 물리는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은 부산시가 도입한 2+1 평가제에 따라 ‘컷오프’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이들은 정 사장이 최근 언론사 3곳과 해당 기자들을 상대로 부산관광공사에 비판적인 기사를 냈다는 이유로 손해배상청구소송 등 복수의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한 매체의 경우 6건의 기사를 소송 대상으로 삼았는데 부산시 감사에서 부적정 회의비 집행으로 기관경고 조치 된 기사, 언론중재위에서 결렬된 기사까지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 사장이 객관적인 사실에 따른 기사들마저 언론사와 기자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과 그 외 각종 소송 등 여러 소송을 남발하며 부산관광공사 사장으로서 경영혁신을 해도 부족할 시간에 역행하는 행태를 저지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 사장의 행위는 언론사의 재갈 물리는 행위로 묵과할 수 없으며 부산시는 산하기관장 평가에서 2+1 책임제 평가에 따라 ‘컷오프’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정 사장이 부적정한 회의비 집행, 부산시 감사위원회 감사 결과 기관경고 등으로 제대로 된 공사 운영을 했다고 할 수 없다”며 “정 사장의 자진 퇴진 또는 2+1 책임제 평가에 따른 컷오프가 불가피하다”며 필요성을 촉구했다.

한편, 부산시가 실시하는 출자·출연기관 2+1 책임제는 총점 100점 중 정량평가 80점, 평가위원 정성평가 15점, 기관장 정성평가 5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평가위원 정성평가 15점에는 ‘사회적 물의’가 중요하게 반영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