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전기공사업계의 미래 오송교육원에 대한 기대 크다
작성 : 2020년 07월 23일(목) 14:50
게시 : 2020년 07월 24일(금) 09:49
가+가-
전기공사업계 100년 대계가 될 한국전기공사협회 ‘오송교육원’ 이 각 공종별 시공업체 선정을 마치고 조만간 첫삽을 뜰 것으로 전망된다. 10여년 전 부터 전기공사업계 최대 현안은 인력 문제였다. 사실 그동안 걱정은 했지만, 선뜻 인력양성에 필요한 대규모 교육시설 건립에는 주저했던 것이 사실이다. 대규모 투자가 뒷받침 돼야 하고, 투자에 따른 수익성 분석도 힘들었다. 또 현장에서 느끼는 인력의 문제를 직접 피부로 느끼기에는 다소 거리감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 현장 인력의 노령화는 현실이 됐고, 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남겨진 시간도 많지 않기 때문에 교육원 건립은 주저할 수 없는 사업이 된 것이다.
위험이 뒤따르는 배전공사 현장을 보면 평균 연령이 50대 중후반까지 높아졌고, 이들의 정년이 60세 초반인 것을 감안한다면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그렇다고 외국인 근로자를 도입해 활용할 수 도 없는 상황에서 최고의 교육시설에서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선택이 됐다.
오송교육원은 60년 전통의 전기공사업계의 최대 사업으로 노령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 인력 수급에 어느 정도 숨통을 틜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을 기대된다.
전기공사업은 대표적인 3D업종을 분류되면서 젊은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젊은 인력이 유입될 수 있는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에서 최첨단 교육원 건립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기대가 된다.
건설산업의 침체와 SOC가 정비되면서 대규모 개발사업은 없지만 전기공사업은 앞으로도 꾸준히 일감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분야다. 정부가 그린 뉴딜을 통해 대규모 재생에너지 사업을 예고하고 있으며 스마트시티 확대, 1기 신도시 리모델링 등 전기공사업계가 참여할 분야는 더욱 다양해 지고 확대된다. 따라서 오송교육원은 앞으로 시공업계에서 필요할 맞춤형 인재육성의 요람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맞춰 교육 커리큘럼 등을 준비해야 할 것이다. 전기시공도 융복합 되고,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 이 접목돼 첨단화되면서 젊고 우수한 인재의 필요성이 더욱 많아지고 있으며, 특히 이런 인력들이 전기공사업계 교육원에서 교육을 받고 배출이 되면 전기분야의 업역도 그만큰 확대되는 효과를 가져온다.
이 때문에 교육원에서 단순이 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아니라, 인재를 육성해 업역을 넓히는 역할을 한다는 목적의식도 필요하다.
또 전기안전관리법 제정으로 시공관리책임자 안전시공 교육이 의무화됐고 정부의 주요 정책과제로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교육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늘어나는 교육 수요에 준비도 필요하다. 시공현장에서의 안전은 시대의 화두가 된 만큼, 교육원의 역할을 더욱 다양해 지고 중요해 질 것이다.
이제 첫삽을 뜨지만 오송교육원 전기시공분야 인재양성의 요람, 안전한 현장 지킴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하며, 교수진 확보에도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그래야 오송교육원에서 전기공사업계의 미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사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사설)신재생 보급 중심정책 재검토돼야

    태양광 등 신재생보급 정책이 뜻하지 않은 곳에서 발목을 잡히고 있어 보급 중심의 정책을 재검토 해야 한다. …

    #사설
  2. 2
    (사설)제2 반도체 될 배터리 화재로 발목 잡히면 안된다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고 있는 반도체의 연간 수출액인 1267억달러(약 141조원)에 근접한 것으로 조만간 배…

    #사설
  3. 3
    (사설)해상풍력 강국 위한 한전의 역할

    48조원이 투입될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가 전남 신안에 조성될 예정인 가운데 사업이 성공을 위해서 자금동원…

    #사설
  4. 4
    (사설)전력산업구조 '공공성, 환경' 우선에 두고 개편해야

    현재 공기업 중심의 전력산업을 어떻게 개편해야 하는지 논의가 시작됐고 이런 논의는 분명히 필요하다. 특히…

    #사설
  5. 5
    (사설)국내 해상풍력 시장 '남의 잔칫상' 되면 안된다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급격하게 늘면서 설비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해당 분야에서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이 …

    #사설
  6. 6
    (사설)에너지정책 방향은 맞지만 추진과정은 미흡했다

    올해 우리나라의 에너지정책은 ‘저탄소, 그린뉴딜’ 에 대한 명확한 방향 설정과 세부적이 추진 계획까지 세계적…

    #사설
  7. 7
    (사설) K배터리 ‘세계시장 점유 1위’에 취해 있어선 안돼

    중국을 제외한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국내 기업들의 독무대나 다름없다. LG에너지솔루션이 점유율 1위를 …

    #사설
  8. 8
    (사설)현장안전 구축과 인력양성, 오송사옥 기대 크다

    전기공사업계의 인력난과 노령화 현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시공현장이 위험하고 힘들다 보니 젊은 인력의…

    #사설
  9. 9
    (사설)연료비 연동제 등 요금체계 개편 망설이면 안된다

    전기요금 체계개편의 방향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한전이 당초 올해까지 체계를 개편하겠다고 한 만큼…

    #사설
  10. 10
    (사설)세계 최고 IGCC 운영・건설기술 활용해야

    석탄가스화복합발전(IGCC) 후발 국가인 우리나라가 높은 운영 기술을 통해 IGCC 무고장 연속운전 4000…

    #사설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