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창원형 뉴딜 프로젝트’본격 착수 속도낸다
‘창원형 뉴딜 추진단’ 구성, 기존사업 고도화·신규사업 발굴 발빠른 움직임
‘실리 최우선 전략’ 한국판 뉴딜 최다 사업, 최대 규모 국비 확보 총력
한국판 뉴딜에 ‘창원 스마트 에너지산단’, ‘풍력너셀 테스트베드’, ‘수소차’ 등 다수 선점
창원 대도약 선도할 경쟁력 있는 사업 추진, 정부공모사업도 적극 대응
작성 : 2020년 07월 23일(목) 01:44
게시 : 2020년 07월 23일(목) 01:44
가+가-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한국판 뉴딜’을 선도하고, 창원 대혁신·대도약을 조기 실현할 ‘창원형 뉴딜 프로젝트’에 본격 돌입했다고밝혔다.

시는 ‘창원형 뉴딜’을 경기회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할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한국판 뉴딜 정책에 최다 사업 선정과 최대 규모 국비를 확보하겠다는 ‘실리 최우선 전략’을 세웠다.

이에 22일 조영진 제1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창원형 뉴딜 추진단’ 을 구성하고, 이달 안으로 한국판 뉴딜에 부합하는 핵심 사업들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어 8월에는 ‘창원형 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국책 사업화 및 국가예산 반영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지방투융자심사, 예비 타당성 조사 등 행정절차 단축 지원과 관련 법령·조례 제·개정 추진을 통해 ‘창원형 뉴딜’에 속도감을 더한다.

추진단은 ‘창원형 뉴딜 종합계획’ 을 단기·중장기 측면에서 투트랙(Two Track) 전략을 수립해 대응하기로 했다.

단기적으로 기존 추진 사업의 구체화와 논리 고도화 과정을 거쳐 2021년 국·도비 확보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4월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형 스마트 SOC 뉴딜 프로젝트’를 통해 ‘대상 민간공원 조성사업’, ‘진해연구자유지역 조성’,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등 7개 사업을 발굴하고, 청와대와 정부에 ‘국책사업화’를 위한 예산의 전폭적 지원, 규제해소 등의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공을 건의했다.

이번에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도 ‘창원국가산단 스마트 에너지 인프라 구축사업’, ‘풍력너셀 테스트베드’,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수소차)’ 등 다수의 뉴딜사업이 포함되어 있어 창원형 뉴딜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시는 이 핵심 사업들을 중심으로 기재부, 소관부처, 국회를 설득·건의하여 100% 국가 예산 확보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스마트 시티, 수소산업특별시, 그린 도시 창원’ 위상에 걸맞은 ‘창원형 뉴딜 종합계획’을 마련하고, 이에 더해 지역간 균형발전도 고려해 경쟁력 있는 신규 사업을 집중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발굴된 사업은 정부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하여, 창원형 뉴딜의 국책사업화에 힘쓰겠다는 전략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형 뉴딜 프로젝트는 속도와 실행력이 관건이다” 며 “정부에서도 지역 뉴딜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최다 사업, 최대 국비’를 확보하여 창원형 뉴딜이 대한민국 경제를 선도하고 지역 발전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