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소부장기업 제조 경쟁력 강화 이끈다”
14일 경남 창원에서 소부장기업 및 유관기관 현장 간담회 -
중진공, 스마트공장 사후관리 추진…후속 연계지원
작성 : 2020년 07월 14일(화) 23:08
게시 : 2020년 07월 15일(수) 00:02
가+가-

14일 경남 창원 태림산업에서 열린 소부장기업 현장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여섯 번째부터) 김연이 신라이노텍 대표,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오승한 태림산업 대표, 이정환 재료연구소 소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최학수 중진공 기업지원본부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14일 경남 창원시에 소재한 태림산업(주)에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및 유관기관과 함께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학도 이사장을 비롯해 이정환 재료연구소 소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등 유관기관장과 오승한 태림산업(주) 대표, 김연이 ㈜신라이노텍 대표 등 기업인 7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소부장 산업의 스마트제조 경쟁력 강화’를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제조업의 핵심인 소부장 영위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전략과 생산성 향상 방안을 논의했다. 중진공에서 경남지역의 소부장 산업 동향 및 스마트공장 구축 방안을 공유하고, 이어서 기업 현장의 애로사항과 정책 지원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김명한 ㈜신승정밀 대표는 “효과적인 스마트공장 운영을 위해서는 스마트공장 구축 후 시설투자, 재직인력의 역량 향상, 우수인력 확보 등 후속적인 지원과 관리가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이에 김학도 이사장은 “국내 소부장 중소기업이 세계적인 수준의 제조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적극 협업하겠다”면서 “중진공은 자금, 인력, 내일채움공제 사업 등을 연계 지원하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중진공은 맞춤형 A/S 등 스마트공장 사후관리 사업을 추진해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들이 제조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강화해나갈 수 있도록 후속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현장조직이 가진 접근성과 전문성을 활용해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취약분야를 분석한다. 이를 기반으로 기업별 맞춤형 연계지원을 제공하여 제조현장 스마트화를 촉진하고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간담회 이후 김 이사장은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태림산업의 생산현장을 둘러보며 운영 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86년 설립된 태림산업은 자동차 조향장치 부품을 주력 생산하는 업체다. 글로벌 기업인 독일 ZF사와 업무제휴를 통해 제품 개발․양산 능력을 확보하였으며, 매출의 90% 이상을 수출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태림산업은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김학도 이사장은 “태림산업은 스마트공장 도입을 통해 생산성 향상과 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이루어낸 대표적 성공사례”라며, “중진공은 스마트공장 운영을 위한 전문인력 육성부터 도입기업 사후관리까지의 전방위 지원을 통해 소부장기업의 제조 경쟁력 강화를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