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맞춤형 ‘케이블 추천 앱’ 개발
빅데이터, IoT 등으로 복잡한 케이블 고르기 해결
작성 : 2020년 06월 01일(월) 09:47
게시 : 2020년 06월 01일(월) 09:47
가+가-

LS전선의 케이블 추천 앱 '커넥트'.

LS전선(대표 명노현)이 1일 국내 최초로 케이블 추천 앱, 커넥트LS(ConnectLS)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커넥트는 사용자가 환경에 따라 가장 적합한 케이블을 간편하게 찾을 수 있는 앱이다.

케이블 사양서를 보면서 여러 조건들을 고려하고 허용전류를 계산해야 했던 복잡한 과정이 커넥트를 통해 몇 번의 터치만으로 해결되는 것이 특징이다.

송전망을 비롯해 각종 건설, 산업현장 등에서 사용되는 케이블의 종류는 수백 종에 이른다. 커넥트LS는 케이블의 수와 길이, 전압, 배열 방식, 매설 깊이, 주위 온도 등 각종 조건들을 선택하면 가장 적합한 케이블을 추천해 준다.

LS전선은 커넥트가 특히 전문 엔지니어가 없는 소규모 건설현장 등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잘못된 케이블 선택으로 인해 발생하는 누전, 화재 등 안전사고도 감소할 것으로 기대했다.

나아가 LS전선은 향후 커넥트LS를 통해 모아진 고객 정보들을 빅데이터로 활용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온라인으로 케이블의 구매 기능도 추가할 방침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LS그룹의 미래 준비 전략인 ‘디지털 전환’에 발맞춰 케이블 사업에 빅데이터와 IoT, AI 등을 접목,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커넥트는 초고압(HV), 중저압(MV/LV), 버스덕트(Busduct) 등 3종으로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누구나 다운받을 수 있다.
양진영 기자 기사 더보기

camp@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