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안식 정원전설 대표, 4대 엘비라이프 대표이사 취임…“사회적 기업으로”
작성 : 2020년 05월 27일(수) 11:12
게시 : 2020년 05월 27일(수) 11:12
가+가-

정안식 신임 엘비라이프 대표이사, 임세환 전임 엘비라이프 대표이사, 김성관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 박근욱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단장, 전호철 전기공사공제조합 장학회 이사장(오른쪽부터)이 엘비라이프 대표이사 이‧취임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정안식 정원전설 대표가 2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전기공사공제조합 대회의실에서 열린 엘비라이프 대표이사 이‧취임식에서 4대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임세환 전 엘비라이프 대표이사와 정안식 신임 대표이사를 비롯해 김성관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과 전호철 전기공사공제조합 장학회 이사장, 전기공사공제조합 및 엘비라이프 임직원 등이 이·취임식에 참석했다.

엘비라이프는 2011년 전기공사공제조합이 100% 출자해 설립한 상조회사로 현재까지 4만1000여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상조 상품 이외에도 웨딩 및 크루즈 여행 상품 등을 개발해 고객의 요구를 반영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정안식 신임 대표이사는 취임사에서 “엘비라이프가 선진화된 상조 시스템을 바탕으로 고객 중심 서비스를 확립하고 나아가 사회적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관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엘비라이프와 조합의 발전은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에게 더욱 신뢰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