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터 증설’ 초읽기 2개월 더...깊어져 가는 갈등
재검토위,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포화 예상 시점 재조정
2022년 3월로 포화 시점 늦어지면서 착공 마지노선 6월 말→8월 말
공론화 탄력받으면서 찬·반 격돌 심화...‘갈등 봉합’ 난제로 떠오르나
작성 : 2020년 05월 25일(월) 16:13
게시 : 2020년 05월 26일(화) 09:25
가+가-

원자력 분야 노동조합 연대체인 원자력노동조합연대가 지난 19일 경북 경주시청에서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에 대한 경주시민의 압도적인 찬성을 호소하고 있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포화 예상 시점을 2022년 3월로 발표하면서 이 사안을 둘러싼 찬반 논쟁이 더욱 거세지는 모양새다.

재검토위원회는 지난 21일 “방사성폐기물학회가 최신 사용후핵연료 저장 현황, 월성 2~4호기 출력 변동 및 계획예방정비 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구를 진행했다”며 “연구결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은 2022년 3월경 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수원은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포화에 따른 원전 가동중단을 피하기 위한 추가 건설 착공의 마지노선을 6월 말에서 8월 말로 늦췄다.

정부와 한수원이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여부를 놓고 주민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방침을 정했고 그 열쇠를 재검토위원회와 지역실행기구 등이 쥐고 있는 상황에서 한수원 측은 말을 아끼고 있다.

재검토위원회는 사안이 시급한 임시저장시설에 관한 논의와 충분한 논의가 필요한 중간저장시설·영구처분시설에 관한 논의를 ‘투 트랙’으로 논의하기로 방침을 정한 상황이다.

최근 화두에 오르내리고 있는 것은 사안이 시급한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여부다.

특히 월성원전과 인접한 울산 북구 주민들이 해당 논의에서 제외된 것에 반발하면서 다음달 5일과 6일에 자체 주민투표를 예고하고 나섰다.

원전을 반대하는 환경단체들은 “월성원전에서 8km 인접해 있는 울산 북구 주민들은 맥스터 증설 논의 과정에서 배제됐다”며 “울산 북구 주민들의 주민투표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맥스터 증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단체들은 해당 사안이 경주시에서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선을 긋고 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를 비롯한 원자력계는 “월성원전 가동이 중단된다면 경주시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상당할 것”이라며 경주시민을 상대로 맥스터 증설에 찬성해줄 것을 연일 호소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재검토위원회는 26일에 이어 28일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시민참여단 조사를 재개하는 등 공론화 지연으로 인한 월성원전 가동중단은 피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한편 재검토위원회는 지난 23일 전국 단위의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숙의 조사 과정에 착수하는 등 중간저장시설과 영구처분시설 공론화에서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반핵단체들은 재검토위원회가 ‘졸속 공론화’를 강행하고 있다며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일부 지역에서는 오리엔테이션이 취소되는 등 반발이 거세다.

양 측이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일촉즉발의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재검토위원회가 갈등 봉합이라는 또 하나의 숙제를 떠안게 됐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