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노조연대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시급”
원자력노조연대, 기자회견
사용후핵연료 포화율 97.6%
3개호기 내년 11월 가동 중단
중단 막으려면 내달 착공해야
작성 : 2020년 05월 19일(화) 17:12
게시 : 2020년 05월 19일(화) 17:27
가+가-

원자력 분야 노동조합 연대체인 원자력노동조합연대가 19일 경북 경주시청에서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에 대한 경주시민의 압도적인 찬성을 호소하고 있다.

포화율 97.6%의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을 증설하기 위한 공론화 작업이 지연되자 원자력 분야 노동조합 연대체가 경주시민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19일 경북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 건설을 위한 즉각적인 공론화 착수를 요구하는 동시에 지역공론화 과정에서 경주시민들의 압도적인 찬성을 요청했다.

해당 사안은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를 중심으로 150명 규모의 시민참여단을 구성, 수렴한 지역주민의 의견이 비중 있게 반영될 전망이다.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한국전력기술,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코센, LHE 등 원자력 관련 기업의 노동조합이 연대해 만든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이날 월성원전 맥스터와 관련한 허위사실을 지적하고 맥스터의 안전성을 강조했다.

이상현 한수원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월성원전은 지난 29년간 아무런 문제 없이 맥스터를 운영해왔다”며 “맥스터는 월성원자력본부 직원사무실과 직선거리로 100m 이내에 있을 정도로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원자력노조연대는 일각에서 퍼지고 있는 ▲추가 건설되는 맥스터가 사용후핵연료 영구처분시설임 ▲추가 건설되는 맥스터에 국내 다른 원전의 사용후핵연료를 가져올 것 등의 두 가지 소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의장을 맡은 노희철 한수원노조 위원장은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의 유치지역지원에 관한 특별법 8조에 따라 영구처분시설은 경주지역에 건설할 수 없다”며 “맥스터가 영구처분시설이 되는 것은 법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월성원전은 국내 유일의 중수로형 원전이고 맥스터는 건식 저장방식”이라며 “경수로형 원전인 다른 원전은 습식 저장방식을 적용하고 있어 저장 방식이 달라 결코 월성으로 가져올 수 없다”고 덧붙였다.

원자력계에 따르면 월성원전 맥스터는 추가 건설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 내년 11월이면 저장공간 부족으로 인해 사용후핵연료를 더는 저장할 수 없다.

사용후핵연료를 저장할 공간이 없으면 월성원전 3개 호기는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을 맞는다.

총 2100㎿ 설비용량의 월성 2~4호기 가동이 한 번에 중단된다면 전력계통 측면에서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지방세, 사업자 지원사업비, 지역 내 계약 등이 줄어들어 경주 지역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한수원에 따르면 맥스터 추가 건설에 필요한 시간을 역산하면 늦어도 다음달에는 착공해야 월성원전 가동중단을 피할 수 있다.

한편 이에 맞서 탈핵시민행동은 20일 서울에서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여는 등 해당 사안의 긴급성과 비례해 양측의 의견충돌도 강해질 전망이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