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연구원 ‘코로나19 직격탄’ 전기산업계 지원…4개월 시험 수수료 인하 결정
작성 : 2020년 04월 21일(화) 12:45
게시 : 2020년 04월 21일(화) 12:45
가+가-

한국전기연구원 전력기기 시험인증 설비 전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전기전문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전기산업계 지원을 위해 5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4개월간 시험 수수료 인하에 나선다.

할인 항목은 국내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성능시험(10% 인하, 개발 단계), 검수시험(20% 인하, 납품 직전 단계), 준비실 사용료(50% 인하) 등이다. 수수료 감액에 따른 기업지원 효과는 총 8억원 규모에 해당한다. 전기연구원은 이번 방침이 코로나19의 급속한 전 세계 확산에 따른 매출 및 수출 격감으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국내 전력기기 업체들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자금 압박이 심각한 국내 기업들의 경영악화 해소를 돕기 위해 4개월간(5월 1일~8월 31일) 한시적으로 시험 수수료 50% 유예도 시행한다. 성능시험 중에서도 시험 수수료 부담이 큰 형식시험(type test, 설계된 기종을 대표하는 여러 개의 샘플에 대해 규격에 제시된 각 조항에 만족하고 있는지 판정하는 시험)은 기업이 절반만 납부해도 시험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해외 공인시험인증기관(네덜란드 KEMA, 이탈리아 CESI 등)이 100% 선납을 유지하고 있는 데 반해 전기연구원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위한 제도를 마련한 것이다.

최규하 원장은 “전기연구원이 환태평양 지역에서의 독보적인 1위 전력기기 시험인증 기관으로 성장하는 데는 국내 전력기기 업체들의 성원과 관심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시험 수수료 인하 방침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업체들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