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현장 위험요소 간편신고 시스템 확대개편
협력사 직원들도 활용할 수 있도록 서버 증설
작성 : 2020년 03월 24일(화) 14:09
게시 : 2020년 03월 24일(화) 14:09
가+가-

한국서부발전 협력사 직원이 서부발전 안전신고센터 애플리케이션을 시연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현장 위험요소를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협력사와 공유한다.

서부발전은 현장의 위험요소를 즉시 신고할 수 있는 안전신고센터 앱을 자사 직원뿐만 아니라 협력사 직원도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 개편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확대개편을 통해 서부발전은 운영과정에서 수집된 개선의견을 반영하고 서버를 증설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서부발전과 협력사 직원들은 누구나 현장에서 편리하게 앱을 활용해 위험 상황을 신고하고 처리결과를 알 수 있게 됐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서부발전과 협력사 직원이 안전신고센터를 활용해 서로의 안전을 지키는 안전지킴이 역할을 하게 됐다”며 “안전신고 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안전신고 아이디어 공모전, 주기적 이벤트 개최 등을 통해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안전신고센터 앱은 근로자가 발전소 현장에서 화기·중장비·고소작업 등을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상황을 즉시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서부발전에 따르면 지난해 총 1500여 건의 신고를 접수·처리한 바 있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