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인공태양 ‘케이스타’ 플라스마 상태서 8초간 운전 성공
국가핵융합연구소, 이번 성과 국제적인 ITER 연구 주도권 확보에 기여
작성 : 2020년 03월 16일(월) 14:21
게시 : 2020년 03월 16일(월) 14:21
가+가-
국가핵융합연구소는 ‘한국형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핵융합연구장치 ‘케이스타’(KSTAR)가 섭씨 1억도 수준의 초고온 플라스마(고체·액체·기체를 넘어선 제4의 상태)에서 8초 넘게 운전하는 데 성공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케이스타는 핵융합 반응을 일으켜 발전하는 초전도 핵융합 연구장치로, 섭씨 1억도는 태양 중심온도(1500만도)의 7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 상태의 플라스마를 8초 동안 운전하는 것은 케이스타가 처음이다.

국가핵융합연구소에 따르면 태양의 핵융합 반응을 지상에서 구현하려면 핵융합 장치 내 플라스마 온도를 초고온으로 오랫동안 유지하는 게 필수다.
케이스타는 2018년에도 1억도의 초고온 플라스마를 1.5초간 운전하는 데 성공한 바 있으며, 이번 실험에서는 유지 시간을 5배 이상 늘렸다.

유석재 국가핵융합연구소장은 “국제 공동으로 개발 중인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운전 단계 연구 주도권 확보에 이번 성과가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스타의 실험 성과는 오는 10월 프랑스에서 열리는 ‘IAEA 핵융합에너지 콘퍼런스’에서 공개된다.
윤정일 기자 기사 더보기

yunj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