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소 경상정비공사 낙찰률 하락...업계 한숨 늘어
첫 종합심사제 결과 기존 적격심사제의 낙찰 하한가율보다 낮은 낙찰률 기록
정부 의도대로 공사수행능력은 강화됐지만 ‘저가 수주 경쟁 지양’은 글쎄
업계 “입찰 진행될수록 낙찰률 더 떨어질 것”
작성 : 2020년 03월 12일(목) 16:27
게시 : 2020년 03월 13일(금) 09:50
가+가-
발전소 경상정비공사 입찰에 종합심사 낙찰제가 도입되면서 공사수행능력과 안전능력이 강조되고 있지만 낙찰가격이 기존의 적격심사제도보다 낮아 경상정비업계가 고민에 빠졌다.

최근 마무리된 고성하이화력 보일러 경상정비공사 입찰 이후 경상정비업계에서 낙찰가격이 너무 낮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조달청 나라장터와 업계 분석에 따르면 고성하이화력 보일러 경상정비공사는 한국남동발전이 제시한 설계가격의 77.8% 수준에서 계약이 체결됐다. 기존의 적격심사제도에서 79.995%의 낙찰 하한가율을 보장받았던 것에 비하면 2%가 넘는 차이가 발생한 셈이다.

한 발전정비업계 관계자는 “낙찰가격을 알고 과거로 돌아간다고 가정해도 이번에 공개된 낙찰가로 입찰에 참여하지 못할 것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문제는 종합심사제를 도입한 다른 업계의 사례와 발전정비업계의 자체 시뮬레이션을 토대로 보면 앞으로 이 비율이 77.8%보다 더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정부가 발전소 경상정비공사에 종합심사제를 도입한 이유는 입찰에 참여하는 기업의 저가 수주 경쟁을 지양하고 안전역량 등 공사수행능력을 많이 반영하기 위함이었다.

그러나 첫 종합심사제 결과 발전정비업계 관계자들은 ‘공사수행능력’은 정부 의도대로 반영됐지만 ‘저가 수주 경쟁’은 더 치열해졌다고 입을 모은다.

낙찰 하한가율이 적용되지 않다 보니 기업들이 전반적으로 낮은 가격으로 입찰에 참여하면 낙찰가가 낮은 가격에서 형성된다는 것이다.

또 다른 발전정비업계 관계자는 “기업들은 이번 입찰에서 결정된 77.8%를 기준으로 다음 입찰의 투찰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내릴 수 있을 때까지 내리는 가격 경쟁 양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입찰이 첫 종합심사제였던 만큼 발주처인 발전공기업들도 이번 입찰을 분석하고 관련 업계로부터 피드백을 받아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017년 이후 만료된 계약을 입찰에 부쳐지지 않고 연장해오던 경상정비공사는 해당 분야가 ‘공공기관 정규직화’ 대상에서 제외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힌 만큼 노·사·전문가 회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연기됐던 입찰이 차례로 나올 전망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진행될 발전소 경상정비공사 입찰에서 발전공기업과 경상정비업체가 상생하는 방안이 도출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