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통시장 점포 에너지효율, 환경개선 위해 5년간 285억원 지원
에너지효율 높이고 국민들이 찾는 전통시장 만들기 위해 전국 1450여 전통시장 지원 체계 구축
작성 : 2020년 01월 16일(목) 12:26
게시 : 2020년 01월 16일(목) 12:27
가+가-
한전이 에너지 효율향상 사업 등 전통시장 지원을 위해 향후 5년간 285억원(매년 57억원)을 투입한다.
한국전력(대표 김종갑)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을 맞아, 전국 1450여 전통시장에 다양하고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전방위 맞춤형 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전통시장의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해 개별점포 LED , 전동기 교체 비용을 지원한다. 또 상업용 고효율 냉장고·냉난방기 구입비 지원 등 전기사용 효율향상 지원사업을 통해 교체비용 부담완화와 전기요금 절감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총 43억원(매년 8억60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전통시장 환경개선을 위해선 전통시장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지원과 배전설비 정비지원, 공용주차장 EV(전기차) 충전기 설치 등 총 160억원(매년 32억원)을 지원해 공용 전기요금을 절감하고, 전기사용의 안전과 미관개선을 유도해 환경개선에 따른 혜택을 전통시장 상인들이 직접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시장활성화 지원활동의 경우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활동으로 총 82억원(매년 16억40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전은 특히 이번 설명절을 맞아 전력그룹사가 합동으로 지역별 ‘1지사(支社) 1장(場)’ 자매결연을 체결해 상인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와 지역별 308개 사회봉사단과 상인회가 공동으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더불어 전국에 있는 1450여 전통시장의 소형점포, 상가건물 등에 대한 화재예방과 전력설비 안전성 제고를 위해 지난 6일 부터 23일까지 3주간 ‘설명절 전력설비 집중점검’ 활동을 시행 중에 있다.

한편 한전과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지원방안의 큰 틀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제반여건을 감안한 탄력적인 사업추진이 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 한전, 상인연합회간 협의체’를 1월부터 운영키로 했다. 협의체에서는 지원사업 우선순위 및 시기, 신규사업 추가, 사업간 조정 등 전통시장 상인회의 요구사항을 반영하는 등 지원활동의 실효성과 수용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한전은 전통시장 지원사업을 통해 전력사업의 특성과 연계한 고객 맞춤형 지원모델을 제시하고 시장활성화 등 지원사업을 통한 고용창출 효과로 경기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종갑 사장은 “전통시장은 우리의 전통을 지켜가고 있는 삶의 한 단면이고 문화로 각박해지는 요즘세태 속에서도 훈훈함이 남아 있는 곳”이라며 “한전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 전통시장의 전기사용 효율을 높이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유희덕 기자 기사 더보기

yuhd@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