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너지공사·국제전기차엑스포, 제18차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 개최
15일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전력기술 시대’ 주제로 열려
작성 : 2019년 11월 15일(금) 12:54
게시 : 2019년 11월 15일(금) 12:54
가+가-

제주에너지공사 및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주최하고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이 주관한 ‘제18차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이 지난 15일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전력기술 시대’를 주제로 열렸다.

제주에너지공사 및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주최하고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이 주관한 ‘제18차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이 15일 오전 7시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은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전력기술 시대’를 주제로 진행됐다.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직무대행인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개회사를 통해 “‘탄소없는 섬(CFI) 제주 2030’ 정책과 관련해 에너지 신산업의 중요성에 공감한다”며 “도에서도 전력연구원 등 관련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의해 제주에 최적화된 산업 육성과 함께 사업화 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숙철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장은 주제 발표를 통해 국가 경제의 발전에 크게 기여해 온 전력산업이 현재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탈탄소화 ▲디지털 기술의 접목 ▲소규모 발전원이 확산되는 분산화 ▲전통적 전력사업 영역에 다양한 사업자들이 참여하는 영역파괴 등 4D의 변혁 트렌드를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최근 전력산업 주요 현안은 ▲발전기술의 친환경화 ▲신재생 에너지발전의 경제성 향상 ▲신재생 에너지 수용을 위한 전력계통 유연화 ▲플랫폼 기반의 신전력 서비스 개발 ▲발전-송배전-판매 모든 단계의 지능화라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개발 노력이 치열하게 수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력연구원도 ▲전력 산업계 현안 해결 ▲에너지 전환과 디지털 변환을 중심으로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기술 연구개발 ▲세계 최초 염전 태양광 실증 ▲반투명 태양전지, 해상풍력 신공법 개발 ▲세계 최대 1MW 이산화탄소 분리막 실증 돌입 ▲전력 소프트웨어 공용 플랫폼 적용 등에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전기차 분야에서도 ▲무선충전, 급속충전 기술개발 ▲멀티 소켓형 충전 ▲전기차-전력망 통합 기술 등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전력산업의 전진기지로 에너지 신산업의 요람 역할을 해 온 제주도의 미래 방향에 대해서도 참석자들과도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제주도의 경우 1998년부터 운영된 제주-해남 HVDC 송전망을 비롯해 국내 최초의 월정 해상풍력, 조천 변전소의 에너지저장장치(ESS), 스마트그리드(구좌읍)·마이크로그리드(가파도)·초전도케이블(금악변환소) 등 다양한 신기술의 성공적 실증과 확산에 중추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우리나라 전력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다. 또 2015년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가 제주도에 설립돼 우리나라 전기차 확산의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김 원장은 제주도의 미래 역할에 대해 에너지 생산·소비·관리 측면에서 ‘신재생 에너지 100%(RE100) 섬’, ‘탄소 배출 제로화 섬’, ‘스마트 에너지 섬’으로 재탄생해 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그림을 세계에 보여주는 비전을 제시하고 공동의 노력으로 꿈을 현실로 만들자고 언급했다.

이날 참석자들도 전력산업 전진기지 및 에너지 신산업 등이 제주경제 활성화와 실질적으로 연계될 수 있는 대안들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한편 제19차 제주스마트이밸리포럼은 ‘스마트 제주 성과와 제주 미래전략’을 주제로 다음달 3일 오후 4시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개최된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