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양천 솔라스테이션 공개…“전기버스 폐배터리 재사용 ESS”
작성 : 2019년 11월 13일(수) 17:51
게시 : 2019년 11월 13일(수) 17:51
가+가-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가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신개념 자원순환형 솔라스테이션의 신모델을 공개했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최근 목동 열병합발전시설 내 유휴부지에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한 전기자동차 충전소, 즉 양천 솔라스테이션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양천 솔라스테이션은 남산 도로를 운행하는 전기버스에서 버려지는 폐배터리를 재사용해 전기차 충전시설의 에너지저장장치(ESS)로 활용한 국내 첫 사례로서 앞으로 다가올 전기차 시대를 대비한다는 큰 의미가 있다는 전언이다.

또 기존의 시설과는 달리 태양광발전 패널을 UFO 모양으로 디자인해 도심의 미관을 최대한 살림으로써 태양광발전과 전기차 충전소에 대한 시민 친화도를 높이는 데 크게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양천 솔라스테이션은 기존의 솔라스테이션과 달리 폐배터리를 활용하여 만들어졌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서울에너지공사는 자원순환뿐만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공급을 위하여 선제적으로 대응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솔라스테이션은 태양광발전을 이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는 융복합 시설로서 태양광발전 패널과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차 충전기를 결합한 미래형 친환경 충전소다. 양천 솔라스테이션은 10월 18일 개소식 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