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치안용 드론 개발...초도비행 성공
산업부, 과기정통부, 소방, 해경, 경찰청 공동개발
작성 : 2019년 11월 02일(토) 01:36
게시 : 2019년 11월 02일(토) 01:36
가+가-

지난달 31일 전남 고흥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흥항공센터에서 재난치안용 무인기가 조난자에게 구명장비를 투하하고 있다.

육‧해상 재난·치안현장에서 국민안전 감시와 대응을 위한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개발사업으로 개발된 무인기가 지난달 31일 전남 고흥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흥항공센터에서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이날 재난치안용 무인기 사업의 초도비행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방청, 해양경찰청, 경찰청 관계자들을 비롯해 자문위원, 개발자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공공수요처인 소방청, 해경청, 경찰청의 요구도가 충실히 반영된 재난치안 임무 특화 무인기 통합시스템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본 사업은 2017년 6월 착수해 지난해 상세설계와 올해 시제품 제작을 완료하고 성능평가를 수행해왔다.

이번 초도비행 성공으로 본격적인 통합시스템 성능시험과 수요부처 요구도 검증시험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
초도비행은 해상의 실제 환경을 모사해 해상 감시·사고현장 출동 임무 중 조난자를 발견하고 소형 무인기가 현장의 영상정보 전송과 구명장비를 투하하는 비행 임무 시나리오를 약 15분간 수행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재난 상황실에서 해상 감시와 사고현장 출동 임무를 부여받아 무인기가 자동비행해 현장 영상정보 전송 임무를 수행했다.

조난자와 같은 특이사항을 확인한 상황실의 판단에 따라 사고현장 근접 촬영과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로 조난자를 인식하면 구명장비를 투하했다.

무인기는 관련 영상정보를 전송하고 자동 복귀함으로써 성공적으로 임무를 완수했다는 전언이다.

재난치안용 무인기 사업은 산업부와 과기부가 공통기술개발을 담당하고 소방청, 해양경찰청, 경찰청이 수요부처별 특화기술개발을 담당해 다부처 공동개발사업으로 수행하고 있다.

항우연 외 28개 산·학·연 기관, 기업 간 협업해 2020년까지 수요부처 요구도 검증 시험을 거쳐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 무인기는 방수, 내열, 내풍, 내염 등의 극한 환경 극복과 통신음영 등의 환경에서도 운용 가능하다”며 “기존 상용 드론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붕괴위험 실내탐색, 화재, 통신 음영, 유해 화학물질 유출, 해양 환경 등 재난치안 환경에 대응할 수 있어 현장 대응능력의 획기적인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