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국제공조 착수
IAEA 공조 요청 서한 송부·총회 시 기조연설 예정
작성 : 2019년 09월 11일(수) 16:29
게시 : 2019년 09월 11일(수) 16:29
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 발송을 시작으로 IAEA 국제공조 체제 구축을 위한 활동에 착수했다.

과기부와 원안위 측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는 전 세계 생태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라며 “국제적 공조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서한문을 통해 인접국으로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가능성과 그에 따른 잠재적인 환경 영향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다.

아울러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IAEA가 관련 국제기구·이해당사국과 공조해 더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번 서한문 발송 이후, 후속 행보로 문미옥 과기부 제1차관과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16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리는 원자력계 최대 국제 행사인 IAEA 총회에 참석해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IAEA와 회원국에 알리고 국제적으로 공론화할 계획이다.

문 차관은 “16일 IAEA 한국 대표 기조연설을 통해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IAEA와 회원국에 관심을 환기시키고 국제적으로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과기부를 중심으로 원안위, 외교부 등 범부처로 구성된 대표단은 IAEA 사무총장 대행을 만나 방사능으로부터의 안전확보에 IAEA의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적극적 역할을 요청할 계획이다.

정부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안에 미래 세대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국제사회가 안전하다고 확신할만한 정당하고 최적화된 방법을 찾도록 국제사회에 지속해서 요청하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