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에너지시설 거세지는 반대 목소리
6일 김성태 의원 ‘긴급의정보고회’ 개최...정치권 개입하며 반대세력 결집하는 모양새
작성 : 2019년 09월 09일(월) 17:29
게시 : 2019년 09월 09일(월) 17:38
가+가-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서울 강서구을)이 지난 6일 서울 강서구 국제청소년센터에서 개최한 ‘수소·열병합 저지 및 지역현안 긴급의정보고회’에서 주민들이 수소생산기지와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강서구 수소생산기지와 열병합발전소 건설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결집하고 있어 강서구에 건설이 추진되는 에너지시설이 이전보다 더욱 거센 저항을 마주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지난 6일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 국제청소년센터에서 ‘수소·열병합 저지 및 지역현안 긴급의정보고회’를 열고 서울시가 의도적으로 자신의 지역구를 홀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강서구 주민들은 주최 측이 준비한 자리를 가득 메워 해당 문제에 관심이 크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일부 참석자들은 “수소생산기지와 열병합발전소 건설은 강서주민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한 것과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주민은 열병합발전소 건설이 예정된 부지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김 의원은 이날 “수소생산기지 설치기준을 강화해 수소 시설을 설치하는 데 있어 주민공청회, 환경영향 평가 등을 반드시 거쳐야 하도록 입법을 추진하겠다”며 “일정반경 안에 공항, 지하철 유류저장시설, 주거지가 있다면 설치를 금지하는 방안도 포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곡 열병합발전소에 대해서도 “석탄화력에 비해 덜 해롭다는 것이지 해롭지 않다는 게 아니다”라며 “50㎿ 설비용량으로 건설이 추진되던 발전소가 280㎿ 규모로 변경된 것은 서울에너지공사의 늘어가는 적자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의정보고회가 끝난 뒤에는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수소생산기지와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며 앞으로 있을 집회·시위 등 단체행동에 함께 참여해줄 것을 호소했다.

강서구민들이 구내 에너지시설 건립에 반대 목소리를 내는 가운데 김 의원이 저항의 판을 깔아주면서 정부와 서울시는 앞으로 더욱 강한 반대를 이겨내야 하는 상황에 몰릴 것으로 보인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