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2번째 수소충전소 구축, 수소버스도 달린다
부산 2호…‘H부산수소충전소’ 준공식 개최
부산시, 전국 2번째 양산형 수소버스 도입, 8월 1대 시작으로 10월까지 5대 정기노선 투입
작성 : 2019년 08월 25일(일) 12:50
게시 : 2019년 08월 25일(일) 12:50
가+가-

부산시는 23일 오전 10시 부산 2호 수소충전소인 ‘H부산수소충전소’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왼쪽에서 다섯번째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그 옆에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가 23일 오전 10시 부산 2호 수소충전소인 ‘H부산수소충전소’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H부산수소충전소’는 지난해 부산시와 현대차 간 체결한 업무협약의 후속사업으로 부산시(행정)-현대차(시설비)-대도에너지(부지․운영) 간 민관 협업을 통해 구축한 전국 최고 수준의 도심형 수소충전소다.
이날 준공식은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장제원·이헌승 국회의원, 현대차 이광국 부사장, 부산MBC 이희길 사장, 부산일보 김진수 사장, 장인수 사상구의회 의장, 도종이 대도운수 회장 등 15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멀티현판식, 시설투어, 충전시연 등 다양한 콘텐츠로 진행됐다.
부산시는 지난 5월 영업을 시작한 ‘서부산엔케이충전소’에 이어 이번 ‘H부산수소충전소’ 등 2곳의 수소충전소를 운영하며 명실상부한 수소 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 시는 올해 2곳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19곳(승용충전소 15, 버스충전소 4)의 수소충전소를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양산형 수소버스도 선보였으며 시승행사도 진행했다. 부산시는 지난해 환경부 주관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선정되어 차근히 준비한 결과 시범도시(서울·부산·울산·광주·경남·충남) 중 경남(창원)에 이어 두 번째로 수소버스를 도입하게 됐다.
시는 8월 1대를 시작으로 10월까지 4대의 수소버스를 추가 공급해 총 5대를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다. 노선은 운수업체와 협의를 통해 결정한다.
수소버스 1대가 1㎞를 달리면 4.863㎏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으며 연간 8만6000㎞를 주행한다면 총 41만8218㎏의 공기 정화가 가능하다. 이는 64㎏ 무게의 성인 약 76명이 1년 동안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양이다.
부산시는 올해 수소차 550대, 수소버스 5대를 시작으로 민선 7기 내에 수소차 4500대, 수소버스 1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수소 기반 해양수도 부산 구현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도심 미세먼지 문제 등 공기질 개선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인 수소버스를 포함 미래형 친환경 차량인 수소차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부․울․경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최근 구축된 동남권 수소경제 협의체를 통해 우리 시 주력업종과 연계된 수소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