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방사능 피폭된 협력사 직원에 “유감”
엑스선 발생장치 임의로 열고 X-ray 촬영해 사고 발생
방사선 노출의심자는 7명, “정밀검사 결과 기다리는 중” 밝혀
작성 : 2019년 08월 21일(수) 13:21
게시 : 2019년 08월 21일(수) 13:22
가+가-
서울반도체가 용역업체 직원들의 방사선 피폭 사실과 관련해 유감을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21일 입장문을 내고, “이번 사고 발생으로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그러나 서울반도체는 법 규정에 따라 산업 안전 보건 교육 프로세스 준수를 성실히 이행해 왔으나, 협력사에서 이 같은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서울반도체 협력사 관계자들이 반도체 결함을 검사하기 위한 엑스선 발생장치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문을 열고 손을 기기 내부에 넣어 방사선 피폭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문제의 엑스선 발생장치는 소형 발광다이오드 패키지 (LED PKG)를 촬영하는 품질검사 장비이며, 문에는 안전장치 센서가 부착돼 있어 검사하고자 하는 패키지를 넣고 문을 닫아야만 X-ray 촬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협력사 직원들은 작업 과정에서 안전장치인를 임의로 해제(테이프부착)해 문을 열고도 X-ray 촬영이 가능했다고 서울반도체는 설명했다.
서울반도체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방사능에 피폭된 직원이 수십명에 이른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현재까지 협력사 진술을 바탕으로 진행된 원안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방사선 노출 의심자는 모두 7명이라고 밝혔다.

의심 환자의 혈액 검사는 모두 정상으로 판정됐으며, 염색체 이상 검사 등 정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서울반도체는 앞으로도 정부와 원안위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모든 근로자들이 안심하고 일 할 수 있는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원자력기술위원회도 8월 6일, 7일, 13일, 20일 등 4차례에 걸쳐 서울반도체를 방문해 관련자 면담과 작업장 내 방사선 노출 정도 측정 검사를 실시했지만 장비 주변과 해당 작업장에서는 방사선 노출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윤정일 기자 기사 더보기

yunj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