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송전선로 건설 지연 시 원전.화전 전력생산 '올스톱'
전력당국, 환경피해 줄이고 주민 수용성 높은 HVDC로 건설... 입지선정 때부터 주민참여
작성 : 2019년 07월 29일(월) 14:45
게시 : 2019년 07월 30일(화) 10:38
가+가-
동해안의 대규모 발전단지에서 생산한 전기를 주요 수요처인 수도권으로 공급하는 송전선로 부족으로 발전제약이 걸리고 있는 가운데, 계획된 송전선로가 제때 건설되지 않을 경우 발전제약 용량은 8GW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력당국에 따르면 동해안 지역 송전선로의 경우 전력을 수송할 수 있는 용량이 부족한 상황으로 현재 일부 발전기의 출력을 낮춰 운전을 하고 있으며 미송전 용량이 약 0.9GW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해안 지역에 원자력과 석탄 등 대용량 발전기가 준공되는 향후 2~3년이 문제다. 만약 신규 송전선로 건설이 늦어질 경우에는 2019~2020년에 준공되는 신한울 1‧2호기(2.8GW) 및 2022년까지 추가로 건설되는 강릉에코파워발전소(2GW), 삼척화력발전소(2GW)를 포함해 약 7.7GW의 발전전력을 전송할 수 없게 되는 상황까지 몰린다.
정부도 현재의 송전용량으로는 계획된 발전소를 지을 경우 전력공급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 지난 2008년 제4차 전력수급계획을 통해 HVDC 건설계획을 확정했다. 한전도 동해안 발전소 건설에 맞춰 송전선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지만, 당초 계획보다 늦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동해안의 발전력을 수도권으로 송전하기 위해 계획된 사업은 500kV HVDC(직류송전)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이다.
경상북도 울진을 시작으로 3개 도 및 10개 시·군을 경유해 수도권 동부지역에 이르는 약 220km, 송전용량 8GW 규모의 국가 중요 전력망역할을 하게 되며 현재 입지선정 과정에 있다.
대규모 장거리 송전선로 건설사업이다 보니 송전선로 사업 중 가장 많은 3개 도 및 10개 시·군을 경유하기 때문에 입지선정에도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신고리~북경남 765kV 송전선로 건설사업 과정에서 극심한 민원을 경험한 전력당국은 민원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로 500kV HVDC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HVDC, 전자파 없고 철탑 크기・규모 줄일 수 있어
송전선로 갈등은 특정 지역이 아닌 경과지 전체가 갈등의 대상이 되기 때문에 한전을 비롯한 전력당국은 220km 달하는 울진~ 수도권 간 송전선로 건설 최적의 대안으로 직류송전(HVDC) 방식을 택했다.
직류송전(HVDC) 송전방식은 발전소에서 교류로 생산한 전기를 직류로 변환, 송전한 뒤 다시 교류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직류송전의 장점은 장거리 송전 시 전력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어 경제적이기 때문에 주파수가 다른 국가 간 전력계통 연계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특히 주민수용성 측면에서 큰 장점이 있다. 우선 송전탑 크기가 작고 필요하면 지중화가 가능하다. 현존하는 기술로 765kV 송전선로 지중화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또 동일한 송전용량의 교류 송전탑 대비 철탑의 크기가 약 75%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작고 철탑 선하지 면적(철탑의 최외측에 있는 송전선로 아래의 토지 면적)도 10% 이상 줄일 수 있어 환경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직류 송전은 시간 변동에 따른 전압과 전류의 크기와 방향이 일정해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는다. 직류송전에 의해 형성된 자계는 지구에서 발생되는 자계와 동일한 수준으로 인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HVDC는 경제성과 기술적 안정성이 검증된 기술로 이미 세계적으로 운영되는 직류송전 시스템은 165여개에 달한다. 2020년 기준 약 75조원 규모까지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도 지난 1998년 이후 제주~해남, 제주~진도에 해저방식의 직류송전 시스템을 운영 중이며, 내륙도 북당진~고덕 간 송전선로를 건설 중에 있다.

10개 시․군 경과로 최다 입지 선정 때 부터 주민 참여…갈등 최소화
2008년부터 2016년까지 10년을 끌어온 밀양지역 765kV 송전선로 건설사업에서 발생된 민원은 주민들이 송전선로 입지선정 단계에서 충분한 논의와 참여를 하지 못했다는 것이 큰 요인으로 지적됐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한전은 지난 2009년부터 ‘입지선정위원회’라는 주민협의체를 송전선로 건설사업 추진 시 구성해 운영・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를 통해 지자체 및 지역주민들이 입지선정 단계에서부터 참여할 수 있도록 해 경과지 선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고 계량화된 기법 등을 통해 최적의 경과지를 선정하고 있다.
정부가 ‘장기전력수급계획’에 의해 발전소 및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확정한 후 한전이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게 되며 위원회에는 주민대표, 지자체, 지방의회, 분야별 전문가(환경 및 사회단체, 대학교수, 언론사, 갈등관리전문가 등) 등이 참여한다.
500kV 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의 경우에도 지난 2016년 10월 이후‘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최적의 경과대역 및 경과지 선정을 위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유희덕 기자 기사 더보기

yuhd@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