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훈련' 실시
예비전력 급락 상황 가정…전력수급 대응체계 점검
작성 : 2019년 07월 22일(월) 16:56
게시 : 2019년 07월 22일(월) 16:57
가+가-

한국전력은 22일 전남 나주시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22일 전남 나주시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이상고온 지속으로 전력수요가 높은 상황에서, 발전기의 불시고장으로 인해 예비력이 200만kW이하로 급격히 떨어지는 비상상황을 가정해 전력수급 대응체계를 면밀하게 점검했다.
이날 훈련은 전력 예비력이 400만kW이하로 떨어지는 ‘관심단계’, 200만kW이하인 ‘경계단계’ 등 두단계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관심단계’가 발령되자 ▲사업소와 핫라인 운영 ▲SMS·팩스 등 가용 통신수단을 활용해 전력수급상황을 방송사에 통지 ▲회사 소셜미디어와 홈페이지에 실시간으로 공지 ▲전력거래소 등 유관기관과의 신속한 협조체계 유지 등의 조치가 내려졌다. 또 동시에 고객 건물에 설치된 냉난방기기의 원격제어 시스템을 통해 전력수요를 감축시키게 된다.
냉난방기기 원격제어 시스템은 고객 건물의 냉난방 부하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제어시스템을 설치하고 전력수급상 필요시 한전에서 원격제어를 할수 있도록 약정을 체결하면, 설치지원금 및 제어시 제어지원금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상황이 더욱 악화돼 ‘경계단계’가 발령되자 긴급절전 약정고객(172곳, 91만480kW)의 수요조정 등의 조치사항을 시행해 예비력을 확보했다.
이후, 비상시 조치사항 이행에 따른 수요 감소와 발전기 이상 등에 따른 예비력의 변동을 가정해 대용량고객 절전 협조, 절전 파도타기 등 단계별 대응조치가 차례로 시행됐다.
긴급절전은 전력수급 위기상황에 대비해 사전에 고객과 약정을 체결한 뒤 수급비상시 한전 요청으로 고객이 부하를 조절해 낮출 경우 한전이 지원금을 지급하고 불이행시 위약금을 부과하는 제도이다. 절전 파도타기는 전 직원들에게 절전 SMS를 발송하면, 직원이 지인들에게 절전 동참을 전파해 수요를 줄이는 방법이다.
김종갑 사장은 이날 훈련에 참가한 직원들에게 “안정적 전력수급은 한전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업무”라며 “공급설비 이상이나 기온변동에 따른 폭염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전력수급대책기간이 끝나는 9월까지는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