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에 붙잡힌 정병국, 도로서 하의 탈의→19禁 행각까지 "녹화된 CCTV, 영상 있어"
작성 : 2019년 07월 18일(목) 17:11
게시 : 2019년 07월 18일(목) 17:11
가+가-

(사진: 전자랜드, MBC)

농구선수 전병국(전자랜드 소속)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18일 "앞서 인천 남동구 로데오거리에서 음탕한 행동을 했던 정 선수가 17일 경찰에 붙잡혔다"고 설명했다.

해당 기관에 따르면 그는 자신이 벌인 행각에 대해 일부 시인하면서 "당시 음주를 하지 않았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4일 인천의 한 도로에서 정 선수는 갑작스럽게 하의를 탈의한 채 음탕하고 난잡한 행동을 감행했다.

당시 길을 지나고 있던 행인들이 놀라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일부 행인들은 그의 모습을 촬영해 SNS 계정에 게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커지는 논란으로 인해 해당 영상은 현재 모두 삭제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측은 도로에 있던 CCTV를 확인, 녹화된 그의 모습을 토대로 조사를 진행해 그를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최현지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