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경진대회’ 개최
사무직·해외법인 포함 150여명 참여
작성 : 2019년 06월 26일(수) 09:04
게시 : 2019년 06월 26일(수) 09:04
가+가-

현대모비스가 지난 25일 경기도 용인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에 위치한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서 ‘SW 알고리즘 경진대회’ 결선을 개최했다.

현대모비스가 경기도 용인 기술연구소에 위치한 소프트웨어(SW) 전용 교육센터인 모비스 SW 아카데미에서 ‘SW 알고리즘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올해 처음으로 실시된 이 대회는 미래차 SW 개발을 목적으로 임직원들의 자유롭고 창의적인 마인드를 유도하기 위해 실시됐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소속 연구원들 외에도 일반 사무직과 해외법인 소속 직원들에 이르는 150여명의 직원들이 예선에 참여해 실력을 겨룰 만큼 호응을 얻었다.

이 대회는 정해진 시간 안에 창의적인 코딩기술을 활용해 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25일 개최된 최종 결선에 참여한 20여명의 직원들은 국제 프로그래밍 대회 표준을 바탕으로 총 3가지 종류의 컴퓨터 언어를 자유롭게 선택해 개인 단위로 코딩 실력을 겨뤘다.

정해교 현대모비스 연구지원실장(상무)은 “SW 중심으로 자동차 산업 생태계가 변화함에 따라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SW 개발문화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육제도 신설, 전문인력 확충, 그리고 글로벌 거점과 협업 등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SW 중심 회사로 변화를 선언하며 현재 1000여명 수준인 SW 설계인력을 오는 2025년까지 4000여명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연구원들을 고급 SW 전문인력으로 육성해 자율주행·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시장의 경쟁력을 높여나간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미래차 시대를 견인할 SW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인 ‘모비스 SW 아카데미’를 구축한 바 있다. 정보기술(IT) 기업에 버금가는 대규모 SW 전문설계 인력을 양성해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취지다.

현대모비스는 단순 코딩이나 알고리즘 설계 뿐 아니라 그동안 축적한 하드웨어(HW) 설계역량과 SW의 융합기술에도 주력하고 있다. 빅데이터, 영상인식, 센서제어 등 일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달리 현대모비스만이 실현 가능한 연구개발 환경을 구축해 자율주행·커넥티비티에 필요한 SW 플랫폼 분야를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분야에서 눈과 귀의 역할을 하는 카메라 및 레이더 등 센싱기술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앞으로도 이들 센서가 확보한 정보를 바탕으로 제동·조향·안전부품을 제어하는 똑똑한 HW·SW 통합플랫폼을 구축하는데 역량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