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스위스 기업 나그라와 ‘원전해체 및 방폐물 관리’상호협력 협약 체결
경북도, 원전 후기산업 육성으로 지역기업 키운다
작성 : 2019년 06월 22일(토) 22:41
게시 : 2019년 06월 22일(토) 22:43
가+가-

경북도와 경주시, 나그라(스위스 방사성폐기물 관리 공동조합)는 원전 후기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스트라티스 봄보리스 나그라 국제협력본부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경북도가 스위스 기업 나그라 (스위스 방사성폐기물 관리 공동조합, Nagra ; National Cooperative for the Disposal of Radioactive Waste)와 MOU를 체결하고 원전 후기산업을 통해 지역기업을 육성한다.
경북도는 20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스트라티스 봄보리스 나그라 국제협력본부장 등 국내외 원자력 산학연 전문가, 기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2019 원전 후기전략산업 육성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
특히 세미나에 앞서 경북도와 경주시, 나그라(스위스 방사성폐기물 관리 공동조합)는 원전 후기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나그라는 스위스 원전 가동과 해체 과정에서 발생하게 될 폐기물량 예측과 포장, 관리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지난 4월, 경북도는 스위스 나그라 본사를 방문해 기관 간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을 제안, 실무자 회의와 조율을 거쳐 이번에 협약 체결에까지 이르게 됐다.
주요 협력사항으로는 ▲원전제염해체 관련 교육 커리큘럼 개발과 기술이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원전 후기산업 발전을 위한 정보 교류 ▲사용후핵연료 저장․운반용기 제작관련 정보 제공 및 기술이전 ▲방폐물 관리에 관한 사회적 합의 형성 관련 정보교류 등을 포함하고 있다.
경북도는 원전해체산업 육성 협의회 구성과 원전현장인력양성원 개원을 앞두고 있어 원전해체 교육과정 개설, 기술이전 지원 등 구체적인 사업들을 이번 협약사항과 연계․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협약 체결에 이어 진행된 세미나에서는 2명의 해외연사와 2명의 국내연사가 주제발표를 이어갔다.
먼저 스위스 나그라에서 국제협력본부장을 맡고 있는 스트라티스 봄보리스 박사는 ‘스위스 방폐물의 관리 및 운영계획’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스위스가 안전하고 비용 효율적인 원전해체와 방폐물 관리를 어떻게 수행하고 있는지 정보를 공유했다.
두 번째 연사로 참여한 존 키코펠(John Kickhofel)은 ‘원자력 발전소 운영에서 해체까지의 전환 시기’에 대해 발표했다. 원전해체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술적․조직적․법적․사회적 측면에서 고려해야 할 사항을 검토하고 주요 원전 국가별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존 키코펠은 아폴로플러스의 대표로 미국의 원자력 전문가다.
국내 전문가의 발표도 이어졌다. 우선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을 소개했으며 위덕대학교 김희근 교수는 ‘원전해체 및 방사성폐기물의 안전관리 현황과 도전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원전후기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있는 스위스 나그라와의 업무협약이 가지는 그 의미는 매우 크다”고 강조하면서 세미나에 참여한 원자력 전문가와 기업 관계자들에게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당부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