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충북 제천에 40MW급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작성 : 2019년 05월 21일(화) 14:47
게시 : 2019년 05월 21일(화) 14:47
가+가-

이시종 충북도지사 (가운데) ,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도지사 기준 왼쪽), 이상천 제천시장(도지사 기준 오른쪽)이 MOU채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동발전이 충북 제천에 40MW급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한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21일 충북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상천 제천시장,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오세철 삼성물산 부사장, 이화련 대화건설 대표이사 등 20여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북도 수소테마 제천산단 신재생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제천왕암 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제천시 왕암동에 위치한 제천제2일반산업단지 내에 40MW급 연료전지 발전소 설치하고 약 2.8km 떨어진 왕암변전소에 154kV로 계통연계 하는 사업이다.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0년 말 준공 예정이다.
제천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분산형 전원구축에 따른 에너지 자급도시로서 면모를 갖출 뿐 아니라 건설과정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남동발전은 2006년 국내 최초 상업용연료전지 구축을 시작으로, 세계 최초 복층형 연료전지와 SOFC(고체산화물) 방식의 연료전지를 설치·운영하면서 복층형 연료전지에 대한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는 등 연료전지 분야에서 최고 운영기술을 보유한 회사라 자부할 수 있다”면서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이 사업이 잘 진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희덕 기자 기사 더보기

yuhd@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