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미세먼지 저감 효과'있는 선박용 육상 전원공급 케이블 출시
작성 : 2019년 03월 19일(화) 10:34
게시 : 2019년 03월 19일(화) 10:34
가+가-
LS전선(대표 명노현)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이 생성되지 않는 선박용 육상 전원 공급 케이블을 시장에 선보인다.
LS전선은 해당 케이블을 출시하고 주요 선박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본격 마케팅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이 케이블은 선박이 항만에 정박하고 있을 때 육상 설비에서 필요한 전력을 공급받는 데 사용된다.
기존에는 선박이 벙커C유를 연료로 사용해 엔진을 가동하는 방식으로 자체적으로 전기를 만들어 사용했으나 이 경우 대기오염 물질이 발생한다는 문제가 있었다.
LS전선은 육상에서 전기를 공급받을 경우 미세먼지와 황산화물 등의 대기오염 물질이 발생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또 육상 전원 공급 케이블은 육상과 이어진 선박 연결부가 정박 시에도 움직임이 발생하는데, 구리 도체와 고무 재질을 사용해 유연성과 내구성을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컨테이너선 1척이 배출하는 황산화물은 디젤 승용차 5000만대, 초미세먼지는 트럭 50만대 분량과 맞먹는다. 우리나라 전체 초미세먼지 발생량의 약 10%가 선박의 매연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미국 등 선진국들은 2005년 교토의정서가 공식 발효되면서 대기오염 물질 저감을 위해 선박에 육상 전원 장치의 설치를 법률로 이미 의무화한 바 있다.

우리나라도 13일 육상 전원 공급 설비의 설치를 의무화하는 ‘항만지역 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해 관련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육상 전원 공급 설비가 대기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이번 법안이 항만에는 강제안인 반면 선박에는 권고안에 머물러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권의진 기자 기사 더보기

ejin@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