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 본격 추진
철도공단, 노반공사 기본설계 착수
작성 : 2019년 02월 18일(월) 10:10
게시 : 2019년 02월 18일(월) 10:10
가+가-

월곶~판교 복선전철 노선도.

판교부터 강릉까지 이동편의를 높여줄 월곶~판교 간 복선전철 건설이 본격화된다.
18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에 대한 노반공사 기본설계를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월곶∼판교 복선전철은 수도권 서남부 지역주민들이 고속철도 광명역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경강선과의 연계를 통해 판교~강릉 간 동서를 잇는 철도 축을 완성하는 노선이다. 현재 수인선 월곶역과 경강선 판교역을 연결한다는 게 철도공단 측의 설명이다.
오는 2025년 월곶∼판교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현재 판교∼여주 구간을 운행 중인 경강선 열차와 250km/h급 한국형 준고속열차가 해당 노선을 동시에 운행한다.
이 구간이 완공될 경우 송도역·시흥시청역·광명역·인덕원역·판교역에서 수도권 주요 철도 노선과 환승이 가능해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교통체증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주민들의 교통편의 또한 크게 높아질 것으로 철도공단은 기대했다.
현재 인천 송도에서 강릉까지 버스로 3시간 52분이 소요되지만 월곶∼판교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경강선과의 연계운행을 통해 소요시간이 무려 2시간 2분이나 줄어들어 1시간 50분 만에 수도권 서남부 지역과 강원권을 잇게 된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총사업비 약 2조664억원이 투입될 월곶∼판교 복선전철은 1년 3개월 동안 기본설계를 거쳐 2021년에 첫 삽을 뜰 예정”이라며 “도심 지하 굴착에 따른 지반 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설계과정에서부터 공간정보를 철저하게 분석하고, 지질조사 또한 빈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