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륙도선 ’한국 최초 무가선 저상트램 확정!
세계 최초 전구간 무충전 친환경 연료전지 운행방식
부산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수행중인 국내 최초‘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공모사업에 오륙도선을 신청
2차 평가에서 우선협상대상 1순위 선정(2순위 수원, 3순위 성남)
작성 : 2019년 01월 26일(토) 14:16
게시 : 2019년 01월 26일(토) 14:22
가+가-

부산시의 무가선 저상트램 조감도.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국토교통부 철도기술연구사업으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수행 중인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선정’ 공모사업 2차 평가결과 우선협상대상 1순위로 선정됐으며, 2월부터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사업 2차 평가대상 지자체는 부산, 수원, 성남 3개 지자체로, 지난 24일 발표평가에서 부산시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발표를 맡아 부산이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의 최적지임을 설명했고 25일 현장평가에서는 부산시 교통혁신 본부장이 현장설명에 나섰다. 그 결과 2일간의 평가에서 부산시가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1순위 협상대상으로 선정됐다.
부산시는 민선7기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적극적인 협상으로 50년 전 부산에서 사라진 트램을 국내 최초 무가선 저상트램으로 새롭게 부산에서 부활시킨다는 계획이다.
부산시에서 실증사업 공모에 제안한 오륙도선은 전체노선 5.15km 구간으로 실증노선 제안구간은 이중 경성대·부경대역에서 이기대 어귀 삼거리간 1.9km 구간에 정거장 5개소, 차량기지 1개소이다. 사업비는 470억원으로 국토부 연구개발사업비 (국비) 110억원과 시비 36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협상 및 협약, 도시철도 기본계획, 실시설계 등을 통해 실증노선을 건설·운영하고 2022년 이후 상용운영할 계획이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실증사업이 ‘차량·속도’ 중심의 기존 교통정책을 ‘사람·안전’ 중심으로 전환하는 핵심사업으로 도시경관을 해치지 않고 소음과 미세먼지를 최소화한 친환경적이고 교통약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체계 구축의 마중물로 시민들에게 보다 다양한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고, 무가선 실증사업을 통해 기술력이 확보되면 남북 경협사업의 일환으로 부산시가 노후된 북한의 노면전차 개량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되었다”라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