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무산 위기
현대차, 광주시 수정안에 거부 의사 표명
작성 : 2018년 12월 06일(목) 07:08
게시 : 2018년 12월 06일(목) 07:09
가+가-

이병훈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이 5일 오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광주형일자리’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를 위한 현대자동차의 광주 완성차공장 투자와 관련,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최종 합의를 앞두고 제시한 3가지 수정안에 대해 현대차가 거부 의사를 밝혀 협상 자체가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6일로 예정됐던 협약 조인식도 기약 없이 연기됐고 추가 협상과 최종 타결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현대자동차는 5일 “광주시가 이날 노사민정협의회 의결을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현대차가 투자 협상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낸 것은 지난 6월 투자의향서 제출 직후와 9월 19일 지역노동계가 ‘노조 패싱, 불통 행정’을 이유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 불참을 선언한 직후 “현대차는 광주시 노사민정 합의를 전제로 투자를 검토한 것으로 노사민정 합의가 안되면 현실적으로 (합작법인 설립에) 참여하기 어렵다”고 밝힌 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했던 안을 노사민정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어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광주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 내용들이 수정된 바 있고,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대차는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 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후속 협상에 대한 여지를 남긴 셈이다.
광주시도 협상을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지역 노동계는 “이번 수정안이 마지막으로, 더 이상의 협상은 어렵다”는 게 기본방침이어서 추가 협상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