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 12월 5일 출범
청와대·정부 부처·지자체·한전 참여…“속도감 있게 추진”
작성 : 2018년 11월 28일(수) 14:03
게시 : 2018년 11월 30일(금) 10:52
가+가-

한전이 지난 9월 10일 개최한 한전공대 설립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용역사 관계자가 대학의 설립방향과 목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 한전공과대학(켑코텍·Kepco Tech) 조기 설립을 지원할 ‘(가칭)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가 오는 12월 5일 첫 회의를 갖고 공식 출범한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12월 5일 균형위 대회의실에서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 첫 회의가 정부 관련부처, 한전, 자치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이날 회의의 주요 안건은 설립지원위원회의 구성과 운영안, 한전공대 설립 추진일정, 입지선정 추진현황 및 위원회 구성안 등이다.
위원회에는 각 부처와 자치단체 간의 유기적인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중심으로 청와대 정무수석과 자치발전비서관, 총리실 및 정부 7개 부처, 한전, 광주시, 전남도 등이 참여한다.
정부 부처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이며 참여 위원은 차관급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지자체에서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설립지원위원회는 한전공대 설립 과정에 놓인 산적한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풀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선례로 지난 2002년 11월 노무현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던 울산과학기술대(현 유니스트·UNIST) 설립 과정을 보면, 공약 발표 이후 2년간 표류했지만 2004년 10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가 '설립추진 특별위원회'를 발족하고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 결과 대학 설립 추진이 가속화됐다.
한편 한전은 다음달 초께 최종 용역안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돼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한전공대는 학생수 1,000명, 교수 100명, 부지 120만㎡ 규모로 설립될 예정이다.
광주·전남지역의 관심사인 공대설립 입지는 한전이 용역사를 통해 늦어도 내년 초까지 선정을 완료할 방침이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