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역 공중방사선 탐지 실시
방사선 비상대비 신속한 시 전역 방사선 탐지를 위한
작성 : 2018년 10월 27일(토) 12:35
게시 : 2018년 10월 27일(토) 12:38
가+가-
부산시는 29일 오후 2시 최대경 부산시 시민안전혁신실장 및 박성윤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 위원장, 박홍식 의원, 김동일 의원이 등이 참관한 가운데 부산지방경찰청 헬기를 지원받아, 고리원전 일대 및 부산시 전역에 대한 공중방사선 탐지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중방사선 탐지는 방사선 비상대비 주민보호조치 의사결정을 위한 시 전역의 방사선 정보제공이 주목적이며, 부산과 같이 산악지형과 고층빌딩이 많아 장비가 진입하기 힘든 장소의 오염 여부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탐지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지역에서도 광범위한 지역의 방사선 오염도에 대해 헬기를 이용한 주기적인 공중 방사선탐지를 통해 방사능오염분포 지도를 작성하는 등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부산시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2개 기관이 공중방사선 탐지장비를 보유하고 있으며, 원전소재 지자체 중 유일하게 부산시만이 보유·운용하고 있다. 부산시는 분기 1회 주기적 탐지를 실시하고 탐지결과는 시 홈페이지를 통해 주기적으로 시민에게 공개하고 있다.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들은 지난 10월 초 후쿠시마원전 사고현장 연수를 통해 광범위한 방사능 오염지역에 대한 모니터링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부산시가 구축한 방사선감시시스템 운영현황 점검을 통해, 향후 추가적인 장비보강과 인력확충 등을 논의해 방사선 안전에 대한 시민불안해소 및 실전적인 대비를 위한 정책추진을 다짐했다.
하대일 부산시 원자력안전과장은 “향후 방사선비상계획구역 30km 확대 대비, 무인자동환경방사선감시, 공중방사선감시, 관내 주요도로 방사선감시, 해수 중 방사선감시 등 방사선 비상 발생 시 시민안전 확보에 실효성을 가질 수 있는 다양한 방사선 탐지장비를 지속적으로 추가 확보·운용하여 ‘시민이 안전한 부산’을 구현 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