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2032년까지 한국형 신호시스템 구축한다
전라선 시범사업 기본·실시설계 착수
공단, 2032년까지 2.2조 예산 투입
작성 : 2018년 10월 12일(금) 12:16
게시 : 2018년 10월 12일(금) 16:55
가+가-

한국철도시설공단의 한국형 신호시스템(KTCS-2) 연차별 투자계획.

철도공단이 2032년을 목표로 한국형 신호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12일 전라선 익산∼여수 간 180km 구간에 한국형 신호시스템(가칭 KTCS-2)을 구축하기 위한 기본·실시설계를 착수했다고 밝혔다.

KTCS-2는 4세대 무선통신기술(LTE)을 이용해 열차 운행을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사업은 앞서 지난 7월 국토교통부가 수립한 ‘철도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계획’에 따른 것이다. 전라선 사업 준공시점은 2021년이다.

공단은 전라선 시범사업 이후 국가철도망 96개 노선(총연장 4848km)에 KTCS-2 도입을 위해 2032년까지 약 2조2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그간 공단은 해외기술에 의존했던 철도 신호시스템의 기술자립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2014년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코레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산·학·연 15개 기관과 함께 KTCS-2 개발을 추진해왔다.

박민주 공단 기술본부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이 완료된 이후 국가철도망에 KTCS-2 구축을 추진할 것”이라며 “약 5만7000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은 물론, 해외 경쟁력을 확보와 철도건설·유지보수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기사 더보기

kimg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