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국토부, 지속가능한 국토관리 위해 손잡는다
양 부처 차관을 의장으로 하는 국가계획수립협의회 10월 2일 발족
제4차 국가환경종합계획 수정계획과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수립 시기 일치 및 양 부처 국가계획의 통합관리 강화
작성 : 2018년 10월 01일(월) 14:23
게시 : 2018년 10월 01일(월) 16:22
가+가-
지속가능한 국토 환경 관리를 위해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머리를 맞댄다.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0월 2일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양 부처 차관(환경부 차관 박천규, 국토부 제1차관 손병석)을 공동의장으로 하는 제1차 국가계획수립협의회(이하 협의회) 발족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족식에서 양 부처는 민간 전문가 16인을 협의회 위원으로 위촉하고, △ 제5차 국토종합계획 추진계획 △ 제4차 국가환경종합계획 수정계획 추진계획 △ 국가계획수립협의회 운영방안을 논의한다.

협의회는 지난 3월 제정한 ‘국토계획 및 환경보전계획의 통합관리에 관한 공동훈령(2018.3.28. 제정·시행)’을 근거로 국가환경종합계획과 국토종합계획 수립지침 작성 단계부터 계획 수립 확정 시까지 운영된다.

이번 1차 협의회는 제4차 국가환경종합계획 수정계획과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연계를 위하여 구성돼 국가계획의 확정 시까지(2019년 하반기 예정) 반기별로 차관급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부의 제4차 국가환경종합계획 수정계획(2020~2040)과 국토교통부의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계획기간을 일치시키고, 지속가능한 국토·환경을 위한 국가계획 통합관리 방안을 논의한다.

더해서 지자체가 수립하는 환경보전계획과 국토 계획 간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자체 계획수립지침의 개정을 검토할 예정이다.

환경부와 국토교통부는 “지속가능한 국토환경관리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책의 기초가 되는 계획수립 단계부터 환경부와 국토부가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며 “양 부처가 정책여건 및 당면과제를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 살기 좋은 친환경 국토를 조성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