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이제는 한전이 답을 할 때
작성 : 2018년 09월 05일(수) 15:14
게시 : 2018년 09월 05일(수) 17:30
가+가-
지난달 29일 시작된 ‘한전 협력회사들 다 망하고 있습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들이 5일까지 1900여명을 넘어섰다. 갈수록 참여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 이번 청원은 오는 28일까지 한달간 진행된다.
참여자들 대부분은 전기공사 시공업체와 전력기자재 제조업체의 대표나 직원, 가족, 일반국민들이다. 이들은 ‘일은 시키고 돈은 주지 않는’ 한전의 갑질을 고발하면서 신속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도산 위기에 놓인 업체 대표나 일감이 줄어 해고된 직원, 이를 지켜보는 가족들은 견디기 힘든 고통을 하소연한다.
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읽는 사람들은 그동안 알지 못했던 한전의 횡포에 한숨을 쉬지 않을 수 없다. 심지어 한 참여자는 ‘한전은 성과금잔치, 협력사는 빚잔치’라는 말을 쓰며 자괴감을 드러내고 있다.
“올 여름 역대급 폭염속에서 건강을 해치면서까지 일을 했는데 돈을 주지 않는 한전이 최소한의 기본도 지키지 않고 있다”, “아빠가 항상 열심히 일을 했는데 돈을 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기요금은 따박따박 받아가고 연체료까지 물리면서 줄 돈 늦어지는 거에 대해서는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기업 한전이 국민들에게 이럴 수 있느냐”, “일정 수준의 인원과 장비를 갖춰야만 하는 협력업체 입장은 전혀 고려치 않고 ‘일 없는 것도, 돈 못주는 것도’ 한전 책임이 아니라고 말한다” 등등.
청원을 시작한 한전 협력업체 직원은 “한전 협력회사 중 공사비 지급에 대해 한전 직원들에게 강력히 항의할 수 있는 곳은 많지 않기 때문에 저희 회사를 포함한 많은 업체들은 공사비가 입금되기를 조용히 기다릴 뿐”이라고 힘없는 약자인 ‘을’의 신세를 한탄했다.
청원에 참여한 한 협력업체 직원은 “고의적으로 태만한 한전 직원도 문제가 많다. 철밥통 직원들이 문제의 심각성을 모른체하고 있다”고 한전 직원들의 태도를 문제 삼기도 했다.
그러나 국민청원 게시판이 북적이고, 횡포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거세지는 데도 한전은 아직까지 아무런 답이 없다. 민족의 대명절 추석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한전이 대책을 서둘러야 할 이유중 하나다.
전기업계에서는 청원에 참여한 사람들이 1만명을 넘어서고 한전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세력화돼야 해결책이 나오지 않겠느냐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