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책) 고급 외제차의 대명사에서 폭탄으로
작성 : 2018년 08월 09일(목) 09:23
게시 : 2018년 08월 10일(금) 08:39
가+가-
고급외제차의 대명사였던 BMW가 ‘폭탄’으로 전락했다. 그간 소극적으로 대응해 온 국토부는 BMW 차량의 운행정지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으로 선회했다.

이는 BMW 측의 부실한 해명에 대한 국민들의 반발과 이낙연 총리가 ‘법령에 제한이 있더라도 행정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은 다 하라’고 주문한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8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14일까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진단 결과 위험이 있는 차량에 운행정지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BMW가 2016년부터 엔진 결함의 위험성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의혹과 유독 한국에서만 차량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에 대해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늑장 리콜이나 고의로 결함 사실을 은폐·축소하는 제작사가 다시는 발을 붙이지 못할 정도로 엄중한 처벌을 가할 것이라는 뜻도 내비쳤다.

김 장관의 발언 중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역지사지(易地思之)’에 대한 부분이다. 김 장관은 “BMW 본사는 여러분의 나라에서 한국산 자동차가 유사한 사고를 유발했을 때 어떤 조치를 내릴지 상정해 이와 동일한 수준의 조치를 이행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실 우리나라는 ‘외제차 전시장’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많은 종류의 외산 차량이 거리를 채우고 있다. 지인들이 우스갯소리처럼 했던 ‘외국에서보다 강남에서 더 많고 다양한 외제차들을 볼 수 있다’는 말은 사실이 된 지 오래다.

이번 사고로 BMW는 고급 외제차의 대명사에서 ‘폭탄’의 대명사로 이미지가 급락했다. 회사 차원의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대응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내에서 BMW가 설자리는 더욱 좁아질 수 밖에 없다.

아울러, 이번 BMW 사태를 타산지석삼아 다른 제작사들도 스스로를 돌아보기를 촉구한다. 급발진 사고가 끊이지 않는 현대차 등 제작사들의 책임있는 대응과 자기반성이 필요한 시점이다.
조정훈 기자 기사 더보기

joj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