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신재생에너지 특집) 한국전력
에너지신산업 기술 개발・다양한 비즈모델 사업화 선제적 추진
작성 : 2018년 07월 22일(일) 14:17
게시 : 2018년 07월 24일(화) 10:48
가+가-

한전이 지난 2016년 전남 진도군 가사도에 설치한 풍력 및 태양광 발전시설. 가사도는 국내 최초로 에너지관리시스템(EMS)을 기반으로 한 마이크로그리드(MG) 기술이 적용된 에너지 자립섬.

한국전력은 글로벌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정보통신기술(ICT)과의 융합이 확산됨에 따라 에너지산업의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EVC, ESS, EMS, AMI, EoT, 신재생에너지 등 유망한 에너지신산업 기술 개발과 다양한 비즈모델 사업화를 선제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해외 진출을 통한 수익창출에 주력하고 있다.
한전은 수년 전부터 앞으로의 방향을 ’깨끗하고 효율적인 에너지서비스를 제공하며,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스마트 에너지 창조자’로 정의해 단순한 전력공급회사를 넘어 고객의 삶의 질을 높이고 공유경제 생태계를 선도하는 가치창조자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존의 전력사업이 제조업, 유통업 등 산업의 근간이 돼왔다면, 미래의 전력사업은 전기를 넘어 생활의 가치를 높이면서 연관산업을 이끌어 나가는 가치창조의 중심, 국가 성장동력의 핵심이 될 것이다.
한전이 추진해온 그동안의 성과를 보면 전기차 인프라의 경우 친환경 운송수단인 전기자동차의 보급확대를 위해 등 다양한 모델의 충전소를 구축했다. 오는 2022년까지 급속충전기 3,000기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중소기업 동반성장 및 범국가적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빌딩, 공장, 대학교를 대상으로 K-EMS(KEPCO Energy Management System) 기반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추진 중인데, 지난해 21개소를 비롯 2026년까지 산업단지 등에 K-EMS 2,000개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실시간으로 양방향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선진형 계량시스템인 AMI를 2016년 말까지 330만호, 2017년 450만호를 구축하는 등 2020년까지 2,250만호 설치를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파수조정용 ESS는 2014년 52MW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상업운전을 시작한 이후 지난해까지 총 376MW를 성공적으로 구축, 운전 중이다. 향후 발전제약 완화용, 신재생 변동성 대응용, 전력계통 과도안정도용 등 다양한 용도의 ESS를 구축할 계획이다.
에너지신산업은 투자비용이 많이 들고 빠른 투자비 회수가 어려워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가 가능한 한전과 같은 에너지공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한전은 사명의식을 가지고 에너지신산업 비즈니스 모델 개발, 핵심 기술력 확보,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들과의 협력 등으로 에너지신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이를 위해 Cloud를 기반으로 K-EMS를 개발하는 동시에 대학, 공장,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EMS 보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간다. 이와 함께 IoT센서를 개발하고 전력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해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한편 한전이 보유한 브랜드 가치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소기업과 동반해 해외사업 진출을 도모할 예정이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종합

에너지

산업

경제

인기섹션
기획특집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