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기대, 유리 재질 30W급 LED램프 개발 '성공'
기존 설치된 메탈할라이드 램프와 직접 교체 가능
사용자 제품 설치·사후관리 편의성 'UP'
작성 : 2018년 07월 17일(화) 17:57
게시 : 2018년 07월 19일(목) 09:12
가+가-
국내 연구진이 기존에 설치된 등기구를 제거하지 않고 전구만 교체해 사용할 수 있는 유리 재질의 LED 램프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현동훈 한국산업기술대 나노광공학과 교수팀은 기존 LED가로등의 등기구와 히트싱크, 렌즈 등을 제거하고 메탈할라이드 램프와 동일한 구조의 30W급 유리 LED 램프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유리 재질의 커버 속에 5W급 LED 6개를 바 형태로 부착했다. 램프 내에는 특수 가스를 채워 점등 후 발생하는 열을 외부로 배출한다.

현 교수는 “제조 기술을 통해 생산 단가를 최소화시켜 동일한 성능 대비 조달시장 제품보다 25%, 민수시장 제품보다 10~15% 낮은 가격으로 경쟁력을 갖췄다”며 “또 기존 메탈할라이드 램프를 제거하고 1대1로 직접 교체할 수 있도록 E39/40으로 제품을 개발해 교체와 사후관리가 간편하다”고 설명했다.

양산을 담당할 선에너지(대표 윤병석)는 국내 판매보다 시장 잠재력이 큰 해외 시장 공략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30W급으로 개발했지만 연내에 50W, 70W, 100W, 150W, 200W급 제품도 선보이고 CE와 UL 등 해외인증을 획득한 뒤 해외 판매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현 교수는 “이번 개발에서 그치지 않고 사물인터넷(IoT) 기능과 태양광 시스템을 융합한 제품 등을 개발해 조명을 스마트시티 플랫폼의 중심축으로 응용하겠다”고 밝혔다.
김승교 기자 기사 더보기

kimsk@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